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삼성SDS, “독자 프레임워크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지원”

엔터프라이즈‧팩토리‧블록체인‧클라우드와 보안이 핵심

2019-05-08김태환 기자

8일 홍원표 삼성SDS 대표가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REAL 2019' 컨퍼런스 발표를 통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프레임워크를 설명하고 있다.

 삼성SDS가 기업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지원하려고 독자 프레임워크를 구축했다. 엔터프라이즈와 팩토리(제조현장), 블록체인, 클라우드, 보안을 중심으로 프론트오피스(고객 대면 부서)에서부터 백오피스(고객 비대면 부서), 팩토리(제조 현장)까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8일 삼성SDS는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디지털 전환 관련 컨퍼런스인 ‘리얼2019’를 개최하고, 기업 대상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지원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홍원표 삼성SDS 대표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분야를 살펴보면 제조와 리테일, 금융, 공공분야를 넘어서서 업종과 분야를 가리지 않고 등장한다”면서 “기업이 경영관리 차원에서 필요한 모든 분야에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프레임워크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프레임워크는 엔터프라이즈, 팩토리(제조현장), 블록체인, 클라우드와 보안 등 네 가지 분야를 큰 축으로 구성돼 있다.

프레임워크에서 엔터프라이즈 분야는 ERP 토탈서비스를 제공한다. 구축에 앞서 삼성SDS가 직접 진단하고, 컨설팅과 구축, 운영을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이를 위해 삼성SDS는 엔터프라이즈 컨설턴트 인력을 1300명 이상 확보하고, 파트너사인 SAP와 긴밀한 협업과 공동 솔루션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팩토리는 기존 제조 자동화에 국한된 스마트팩토리 기능을 플랜트 지능화로 전환하는 ‘넥스플랜트 플랫폼’을 선보인다.

이 플랫폼은 빅데이터분석과 데이터수집, 기업용 블록체인, 3D시각화 같은 25개 새로운 솔루션을 추가해 AI를 기반으로 제조 효율화를 진행한다.

 

홍혜진 삼성SDS 전무가 삼성SDS의 블록체인 플랫폼 넥스레저 유니버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블록체인은 다른 업종을 융합한 ‘크로스 인더스트리’를 적용한다고 설명했다.

만일 스마트폰 제조사가 제품을 판매한다면, 제조와 유통, 판매, 서비스까지 사업이 이어진다. 제조 단계에서부터 인공지능(AI)를 활용한 인텔리전스 제조가 필요하고, 유통 단계에서도 위치추적과 정품 확인이 필요하다. 판매 단계에서는 지급결제 플랫폼이 필요하고, 다양한 부가 서비스도 제공해야 한다.

스마트폰 하나를 판매하는 전체 단계에서 블록체인을 적용할 수 있는 분야에 맞춤형으로 지원할 수 있다는 것이 삼성SDS 주장이다.

이를 위해 삼성SDS는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인 넥스레저를 더욱 고도화시킨 ‘넥스레저 유니버셜’을 선보였다.

넥스레저 유니버셜은 독자개발한 합의기술을 비롯해 하이퍼레저와 이더리움을 통합해 제공한다. 세 가지 플랫폼 중 기술 하나를 바탕으로 서비스를 구축해도, 다른 두 가지 기술로 쉽게 전환해 확대적용할 수 있다.

또 넥스레저 유니버셜은 파스(PaaS) 형태로 제공해 클라우드에서 별도 설치 없이 구현된다. 아울러 블록체인 시스템의 고질병인 속도저하를 해결하려고 가속 기능인 엑셀러레이터를 지원한다.

클라우드 서비스에서는 SEP라는 공통플랫폼에 AI 애널리틱스와 블록체인, 사물인터넷(IoT)을 실제 적용하고 효율을 극대화한다. 삼성SDS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모든 서비스를 통합해 이용할 수 있는 셈이다.

홍원표 삼성SDS 대표는 “기업이 경영관리 차원에서 가져야 하는 핵심 시스템을 모아서 제공하는 것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프레임워크”라며 “엔터프라이즈와 인텔리전스 팩토리, 블록체인, 클라우드와 보안 네 가지 큰 방향에서 핵심 키워드로 고객이 어떤 솔루션으로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환 테크M 기자 kimthin@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