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LGU+, 중소기업과 철도용 ‘LTE-R’ 기술 개선 협력

2019-05-08김지현 인턴기자

LG유플러스가 LTE-R(철도통합무선통신) 종합검증센터에서 중소기업과 함께 LTE-R 기술 진화를 이끌기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LTE-R은 4G 이동통신 기술인 LTE를 철도에 활용하는 기술이다. 노후화한 열차무선설비를 개선해, 달리는 열차 간, 열차와 관제 간, 유지보수자 상호 간 필요한 음성과 영상,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전송할 목적으로 사용한다.

LG유플러스는 이번 프로젝트로 중소기업과 기술, 솔류션을 연계해 LTE-R 분야에 진출하려는 중소기업·스타트업과 상생 협력을 강화하고, LTE-R 종합검증센터 경쟁력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 LTE-R 종합검증센터는 올해 초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센터설비)와 대전 R&D센터(현장설비) 간 장거리 전송망을 통해 구축된 최신식 LTE-R 시험센터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실제 철도 운용환경과 100% 동일한 구조를 갖추고 있다. 이를 통해 다양한 협력사가 각종 시험과 실증 데이터를 추출할 수 있는 최적 환경을 제공받을 수 있다.

또 LTE-R 종합검증센터는 센터설비를 탑재한 백팩형 이동기지국을 별도로 보유하고 있어, 각 지역 철도 운용 현장에 맞는 전파환경 측정과 통화시험을 할 수 있다는 장점도 가진다. 게다가 다중동시동영상전송 기술을 시험할 수 있는 시설도 구축돼 있어 통화량 폭주 상황에 대비한 안정적 그룹통화 서비스 시험과 검증을 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LTE-R와 관련된 다양한 교육 교육훈련도 제공할 예정이다. 대전 R&D 센터에 마련된 최신 시설 교육장에서 이론과 실습을 병행할 수 있게 지원해, 협력사와 고객사 전문인력 양성과 기술력 고도화를 돕는다는 계획이다.

오영현 LG유플러스 무선사업담당은 "최근 LTE-R 구축 사업이 본격화되면서 중소기업과 협업을 기반으로 하는 개방형 시험환경을 마련했다"며 "이번 프로젝트로 철도통합무선망 현장에 공급될 제품 안정성과 품질 향상 기반을 마련하고, 나아가 국내 LTE-R 전체 기술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도록 시장 선도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LG유플러스는 다양한 지역에서 LTE-R 사업을 진행하며 관련 기술 고도화와 운영 역량을 축적해왔다. 지난해 6월부터는 서울교통공사와 지하철 2‧5호선 노후 열차무선시스템을 LTE-R로 고도화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신림선 경전철 LTE-R사업을 수주했다. 현재는 한국철도시설공단 오송시험선을 비롯해 중앙선 원주·제천 구간에 철도통합무선망을 구축하고 있다.

김지현 테크M 인턴기자 jihyunsports@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