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삼성전자, 7일 사물인터넷(IoT) 프로세서 ‘엑시노스i T100' 공개

2019-05-07김지현 인턴기자

삼성전자가 7일 선보인 사물인터넷(IoT) 프로세서 ‘엑시노스i T100.(사진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사물인터넷(IoT) 프로세서 ‘엑시노스i T100'을 7일 공개했다.

이번 신제품은 100m 이내 단거리 데이터 통신용에 특화한 제품이다. 삼성전자가 기존에 선보인 장거리용 '엑시노스i S111(LTE 모뎀 기반)', 중거리용 '엑시노스i T200(와이파이 기반)'에 이은 단거리용 제품이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장·단거리를 아우르는 엑시노스 IoT 솔루션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엑시노스 i T100은 △스마트 조명 △창문 개폐 센서 △온도 조절 △가스 감지 같이 집과 사무실에 설치되는 소형 IoT 기기에 사용할 수 있다. 신체 활동과 운동량을 관리해주는 웨어러블 기기에도 활용할 수 있다. 또 단거리 무선 통신을 지원하는 블루투스5.0, 지그비3.0 같은 최신 무선 통신기술을 지원해 다양한 기기와 연결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에 무선통신용 IoT 기기가 데이터 해킹에 취약한 것을 방지하기 위해 암호화·복호화를 관리하는 SSS(Security Sub System)와 데이터 복제방지 기능 PUF(Physically Unclonable Function)를 탑재했다.

엑시노스i T100는 일반적인 동작 온도 범위(-40~85℃)를 넘어 최대 125℃ 고온에서도 정상 작동해 다양한 온도 환경에서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다.

또 프로세서와 메모리, 통신 기능을 한 패키지에 포함해 소형 IoT 기기에 최적화했으며, 28나노 공정을 적용해 전력 효율을 높였다.

삼성전자는 현재 엑시노스i T100 샘플을 고객사에 공급하고 있다.

허국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전무는 “저전력·단거리 사물인터넷 솔루션이 다양한 기기들과 연결돼 우리 삶을 더 편리하게 해줄 것”이라며 “엑시노스i T100은 다양한 통신 기술과 뛰어난 보안성을 기반으로 단거리 사물인터넷 서비스 발전과 확산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2017년 6월 와이파이 기반의 중거리용 '엑시노스i T200'을 발표한 바 있다. 지난해 8월에는 LTE 모뎀 기반 장거리용 '엑시노스i S111'을 선보였다. 이들은 각각 가정용 IoT 기기, 수도·가스·전기 같은 산업 인프라 관리용 IoT 기기에 사용되고 있다.

 

김지현 테크M 인턴기자 jihyunsports@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