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SK텔레콤, 보이는 AI 스피커 ‘누구 네모’ 출시

2019-04-18김태환 기자

 SK텔레콤이 정보를 소리 뿐만 아니라 화면으로도 전달하는 디스플레이 탑재형 AI 스피커 ‘누구 네모(NUGU nemo)’를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누구 메모는 7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AI 스피커가 전달하는 정보를 더 직관적으로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어 사용 편의를 대폭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해외 시장에서는 아마존 ‘에코 쇼(show)’ 출시한 뒤 구글과 레노보 같은 글로벌 업체들이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AI스피커를 연이어 출시했다.

이에 SK텔레콤은 누구 네모 출시와 함께, 소비자들에게 디스플레이로 제공하는 차별 기능을 즐길 수 있게 다양한 콘텐츠를 준비했다.

우선 SK텔레콤은 인기 어린이 콘텐츠인 핑크퐁 놀이학습 5종을 누구 메모에서 무료로 제공한다. ‘상어가족’ 노래로 유명한 스마트스터디 핑크퐁은 어린이들이 애니메이션, 동요, 게임을 이용해 한글과 영어, 수학 등을 배울 수 있는 콘텐츠 브랜드다.

특히 핑크퐁 놀이학습 5종에는 최고 인기 콘텐츠인 영어 공부용 ‘핑크퐁! ABC파닉스’와 수학 공부용 ‘핑크퐁! 123 숫자놀이’가 포함돼, 어린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학습할 수 있다. 또 어린이들에게 인기 있는 코코몽 놀이학습 1종도 포함돼 있다.

이와 함께 영상인식 기반 어린이용 학습게임도 새롭게 개발해 제공한다. 어린이들은 ‘거꾸로 가위바위보’, ‘고고고(크고 많고 길고)’ 같은 게임을 통해 다양한 손동작을 해보며 지각능력과 순발력, 응용능력 등을 키울 수 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인기 어린이 콘텐츠인 ‘oksusu 키즈 VoD’ 콘텐츠를 무료로 제공한다.

디스플레이 사용에 따른 시력 저하 문제는 영상인식 기술로 해결했다. 영상을 보고 있는 아이가 화면에 가깝게 다가오면, VoD를 자동으로 멈추고 ‘뒤로 가기’를 안내한다.

누구 네모는 디스플레이로 ▲음악 감상 시 가사 확인 ▲실시간 환율정보 ▲증권정보 ▲운세 ▲지식백과 사전 ▲한영사전 같은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소비자들은 기존 AI 스피커가 음성으로만 제공하던 정보를 더 정확하고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

누구 네모 이용자들은 기존 누구에서 제공하던 음악 감상, 날씨 확인, 일정관리 등 30여 가지 생활밀착형 기능들도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누구 네모는 20가지 각기 다른 홈 테마를 설정할 수 있어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무드등’과 특정 시간마다 화면이 자동으로 꺼지게 설정할 수 있는 ‘나이트 모드’ 기능은 이용자들이 편안하게 수면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SK텔레콤은 스피커의 기본인 음질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JBL스테레오 스피커를 탑재했다. JBL스테레오 스피커는 전 음역을 표현할 수 있는 2개 10W 풀레인지 드라이버를 적용해 콤팩트한 사이즈에서도 최대 20W 출력으로 최고 음질을 선사한다.

또 누구 네모는 저음을 증강시키는 4개 ‘패시브 래디에이터(Passive Radiator)’와 ‘저왜곡 스피커 유닛’이 탑재돼 부드러우면서도 강력한 저음으로 몰입감을 극대화한다.

누구 네모는 올해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제품 디자인상’을 수상하며 해외에서도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1953년 독일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 주관으로 시작한 세계 최고 권위와 역사를 자랑하는 디자인 공모전이다.

누구 네모 가격은 19만9000원이며, 오는 23일부터 28일까지 온라인 쇼핑몰 11번가와 전국 SK텔레콤 공식 인증 대리점(PS&M)에서 예약판매를 진행한다. 예약판매 기간 내에 구매할 경우 플로(FLO) 6개월 무료 이용권과 핑크퐁 인형을 제공한다.

박명순 SK텔레콤 AI사업유닛장은 “AI스피커를 통해 듣는 정보를, 화면으로 더 정확하게 확인하고 싶은 소비자들을 위해 디스플레이 탑재형 AI 스피커 누구 네모를 출시했다”며 “앞으로 중소기업과 협업해 AI 관련 생태계를 키워, 소비자들이 5G 초시대에 걸맞은 다양한 AI 서비스를 누리실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테크M=김태환 기자(kimthin@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