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간편결제 80조 돌파...은행보다 '이베이·네이버·쿠팡' 두각

국내 간편결제 가입자 1억7000만명...이용건수 23억8000건

2019-04-18김이슬 기자

삼성페이와 스마일페이 등 국내 간편결제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본격적인 성장세를 나타냈던 3년 전과 비교해 이용건수와 결제금액가 3배 가량 증가했다. 은행과 카드사 등 기존 금융회사보다 온라인에 기반한 전자금융업자의 서비스가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이 17일 발표한 국내 간편결제 서비스 현황을 보면 지난해 기준 간편결제 가입자는 약 1억7000만명으로 전체 이용금액은 80조1453억원으로 2016년과 비교해 약 3배 성장했다.

같은 기간 이용건수는 23억8000건으로 2.8배 늘었다. 업권별 가입자는 전자금융업자가 1억1300만명, 카드사 3300만명, 단말기제조사 1600만명, 은행 800만명 순이었다.

 
간편결제란 신용카드 등 결제정보를 모바일기기 등 전자장치에 미리 등록한 뒤 간편 인증만으로 결제하는 방식이다. 국내 간편결제는 은행과 카드사, 전자금융업자 등 총 43개사가 50종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전자금융업자가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금감원이 금융회사와 전자금융업자, 삼성·엘지페이의 간편결제 금액을 분류한 결과, 전자금융업자의 간편결제 금액이 30조9000억원으로 가장 높았고, 카드가 27조1000억원, 단말기 제조사 20조7000억원, 은행이 1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금감원은 이베이코리아, 네이버, 쿠팡 등 겸업 PG사가 제공하는 자사 유통망을 기반한 간편결제 거래 금액이 크게 증가한 것을 주요 요인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전자금융업자 상위 3개사의 간편결제 금액은 16조2000억원으로 2016년 3조7000억원과 비교해 4배 이상 증가했다.

결제수단별 이용금액은 신용(체크)카드가 91.2%로 압도적이었고, 선불(4.8%), 계좌이체(3.9%), 직불(0.1%)로 나타났다. 지난해 전체 신용(체크)카드 결제금액은 779조7000억원 이중 9.4%(73조1000억원)은 간편결제를 통해 거래됐다.

결제는 온라인에서 75.6%(60조6029억원), 오프라인에서 24.4%(19조5424억원) 이뤄졌고, 오프라인 결제금액은 기존 신용카드 단말기를 통해 결제가 가능한 삼성페이 MST방식 비중이 81.6%로 가장 높았다.

금감원은 "지급결제수단 등록절차의 취약점을 이용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절한 보호조치를 적용하고, 시스템 장애로 서비스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김이슬 기자 (iseul@m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