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현대차 2번째 수소발전소 구축 착수…국산화·규모의 경제 긍정적

소발전소 온실가스·오염물질 배출 없고 소음도 적어

2019-04-12권순우 기자

앵커> 현대자동차가 수소 연료전지를 사용해 발전소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되는 수소 연료전지가 발전용 연료전지로 활용되는 건데요. 친환경 수소 에너지의 활용도가 더 넓어지고 있습니다. 권순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대자동차가 울산에 두 번째 수소 발전소를 짓기로 했습니다.

수소 발전소는 수소를 투입하면 전기와 함께 따뜻한 물도 지역 아파트에 공급하는 발전 방식입니다.

온실가스나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고 소음이 적어 친환경 도심 분산형 전력 시설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울산에 구축될 현대차의 수소발전소는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되는 연료전지가 사용됩니다.

여러 대의 넥쏘 연료전지 모듈이 모여 1MW급의 발전소가 되는 겁니다.

500kW급 컨테이너 모듈 2대로 구성된 이 설비는 약 8000kWh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데, 약 2200세대에 공급할 수 있는 규모입니다.

현대모비스는 같은 방식의 수소 연료전지 발전기를 충주공장에서 비상전력 생산용 발전 시스템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자동차용 수소연료전지를 발전용으로 활용하면 규모의 경제 효과를 나타나 원가가 낮아지는 효과가 있습니다.

[박진남 / 경일대 신재생에너지 학과 교수 : (수소발전은)외국 기술이 많이 들어와 있어서 국산화 기술 측면에서 약한 면이 있습니다. 현대차는 독자기술로 하기 때문에 제품의 국산화 입장에서는 긍정적인 효과가 있습니다. 규모의 경제도 자동차랑 연결돼서 긍정적인 효과가 있습니다.]

수소 경제가 탄탄하게 구축되기 위해서는 자동차뿐 아니라 발전용, 가정용 등 다양한 곳에서 수소가 이용돼야 합니다.

자동차를 넘어 발전용까지, 수소 경제의 기틀이 마련되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권순우 기자 (soonwoo@mtn.co.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