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레드햇 오픈 이노베이션 랩 한국 론칭, “기업문화 변화가 진짜 혁신”

2019-04-09김태환 기자

9일 다니엘 핸드 레드햇 아태지역 이머징 테크놀러지 이사가 서울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미디어 세션 발표를 통해 오픈 이노베이션 랩 프로그램을 설명하고 있다.

 오픈소스 솔루션 선도기업 레드햇이 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효율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오픈 이노베이션 랩’ 한국 서비스를 론칭했다. 단순히 서비스를 구축하는 수준을 넘어서, 다양한 부서와 전문 인력이 함께 협업하면서 진정한 혁신을 이끌어내는 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다는 점이 차별성이다.

레드햇은 9일 서울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오픈 이노베이션 랩 출시 미디어 세션’을 개최하고, 디지털 시대에 걸맞는 혁신 문화에 대해 설명했다.

오픈 이노베이션 랩은 기업 고객이 레드햇 전문가와 함께 협력해 사람, 방법론, 기술을 통합해 비즈니스 과제를 가속화한 방식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기업 개발 담당자들은 레드햇 오픈 이노베이션 랩을 통해 레드햇 컨설턴트, 엔지니어와 각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기존 애플리케이션을 현대화하고 클라우드 환경으로 마이그레이션 할 수 있다.

또 오픈소스와 데브옵스(DevOps) 방식으로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을 만들 수 있다. 이를 통해 개발팀만 고민하지 않고 운영팀과 협업으로 더욱 발전된 방향으로 비즈니스를 설계하고, 구축할 수 있다고 레드햇 측은 설명했다.

오픈 이노베이션 랩 프로그램 중 ‘레지던시’는 일반적으로 1~3개월 기간동안 IT전문가들이 비즈니스를 창조할 수 있도록 가속화하도록 기술과 방법, 스킬을 제공하도록 설계했다.

특히 협업을 직접 진행하는 ‘핸즈온 교육’ 방식과 전문 멘토링을 지원받을 수 있다는 점이 최고 강점이라고 레드햇은 주장했다. 기업은 ‘애자일 개발(유연한 소프트웨어 설계)’ 방식, 데브옵스 프랙티스(practice) 수행과 같이 오픈소스 원칙과 열린 문화를 가까이서 직접 경험할 수 있다.

다니엘 핸드 레드햇 아태지역 이머징 터크놀러지 이사는 “데브옵스 철학에서 핵심 중 하나가 다양한 부서 사람들이 모여 긴밀하게 협력해 공통 결과물 계속 만들어 나가는 것”이라며 “오픈 이노베이션 랩 프로그램은 기업 구성원들에게 상당히 몰입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하며, 전체 기간이 길어도 스프린트처럼 단기 사이클을 계속 완료해 나가는 습관을 만들어 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레드햇은 자신들의 이념인 오픈소스 문화 정착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물론 기업 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니엘 핸드 이사는 “블록체인, 인공지능(AI), 클라우드 같은 새로운 기술은 오픈소스에 뿌리와 근간을 두고 있으며, 기술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혁신을 녹여내야만 기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면서 “레드햇은 세계적인 오픈소스 기반 기업이다. 고객사와 함께 오픈소스를 주도해 새로운 경쟁 지평에 대응하고 성공하도록 하는 게 레드햇의 의무”라고 말했다.

 

[테크M=김태환 기자(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