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KISA, 웹 표준 국제회의 2020년 한국 개최

2019-03-28박응서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국제 웹 표준화 단체(W3C)와 2020년 웹 표준 국제회의 한국 유치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W3C(World Wide Web Consortium)는 웹에 대한 모든 표준안 제정과 웹을 기술·사회적으로 확산하기 위해 1994년 설립된 비영리 단체다. 현재 구글과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을 포함한 약 500여 개 글로벌 회원사가 소속돼 있다. 국내에서는 현 W3C 대한민국 사무국 운영기관(2002년 2월 지정)인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와 삼성전자, LG전자 등을 포함한 21개 회원사가 참여하고 있다.

W3C는 W3C 운영과 관리, 웹 표준 기술에 대한 방향성과 전략 등에 대한 정기적 논의를 위해 웹 표준 국제회의(AC, Advisory Committee)를 지난 1994년부터 연 2회씩 매년 개최해 왔다. KISA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내 이용자들의 웹 서비스 이용 편의 증진을 위한 플러그인 제거와 웹 표준 기반 확보 추진을 위해 오는 2020년에 개최할 제54차 회의를 한국에 유치했다.

KISA는 W3C와 이번 MOU를 통해 W3C 아태지역 본부인 게이오대(Keio University), W3C 대한민국 사무국 등과 협력해 2020년 세계 유수 웹 전문가들이 한국에 방문해 최신 웹 동향을 공유하고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또 이번 회의를 계기로 국내 웹 개발자 역량을 강화하고 최신 웹 표준 동향을 공유하기 위한 국제 컨퍼런스도 함께 개최할 예정이다.

KISA 김석환 원장은 “2020년 웹 표준 국제회의에서 논의될 다양한 신규 웹 표준 기술이 국내 웹 산업에서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KISA는 국내 이용자들이 플러그인을 사용하지 않고도 다양한 웹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안전하고 편리한 인터넷 이용 환경을 구현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테크M = 박응서 기자(gopoong@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