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韓 데이터 허브 얼라이언스' 발족…데이터 산업 키운다

인텔코리아·이노그리드 등 10개 데이터 기업 참여…국내외 데이터 시장 진출 협력

2019-03-27고장석 기자

데이터산업이 급성장하는 가운데 이노그리드·인텔코리아 등 국내 데이터산업 기업들이 모인 '한국 데이터 허브 얼라이언스(Korea-Datahub Alliance, K-DA)'가 발족했다.

K-DA는 지난 26일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국내 데이터경제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 허브 플랫폼 구축을 위해 출정식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연합체에는 클라우드 컴퓨팅 전문기업 이노그리드를 비롯해 인텔코리아, 어니컴, 현대무벡스, 현대BS&C, 테라텍, 넥스코어테크놀러지, 아이브릭스, 유비스토리, 이준시스템 총 10개 기업이 참여했다.


한국 데이터 허브 얼라이언스 발족식. 사진제공 이노그리드

 

K-DA는 참여 기업의 기술을 융합해 국내외 데이터 시장 진출에 협력하고, 이를 위해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 허브를 구축할 계획이다.

인텔 아키텍처와 이노그리드의 클라우드 인프라, 어니컴·아이브릭스 인공지능(AI)기반 빅데이터, 테라텍의 국산 서버, 이준시스템의 웹모바일 통합플랫폼, 현대BS&C의 IoT기반 블록체인, 현대무벡스의 ICBMA 융합 SI 기술을 결합하며 넥스코어 테크놀러지, 유비스토리등 데이터 서비스를 고도화하는 방식이다.

이외에도 K-DA는 1차 참여기업을 중심으로 데이터 경제의 인식개선·레퍼런스사업 발굴을 통한 저변 확대·데이터사업 활성화를 통한 해외 진출 등 데이터 기반 산업발전의 마중물 역할을 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김명진 이노그리드 대표는 "한국은 인프라 환경이 잘 구축돼 있지만 이를 담을 수 있는 데이터의 그릇은 아직 부족하다"며 "협의체를 통해 기업의 성장과 더 나아가 국가 경쟁력을 키울 수 있도록 데이터를 적극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권명숙 인텔코리아 대표는 "데이터는 세상을 바꾸는 혁신 기술의 근간이자 새로운 산업의 원동력을 제공하고 있으며 인텔은 데이터 중심기업으로 빠르게 전환하고 있다"며 "협의체를 통해 인텔은 국내 중소 솔루션 기업들과 협력하여 데이터 중심의 기반 기술을 제공하고 기업들의 글로벌사업 진출에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노그리드에 따르면 국내 데이터산업 시장규모는 지난해 기준 15조 원으로 전년 대비 5.6% 성장했다. 국내 빅데이터·분석 관련 시장규모도 향후 5년간 연평균 10.9% 성장해 오는 2022년에는 2조 2,000억 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고장석 기자 (broken@m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