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퍼스트 퍼블릭·오픈 이노베이션으로 클라우드 공략”, 김영섭 LG CNS 사장 전략 발표

LG CNS 클라우드 브랜드 ‘클라우드엑스퍼’ 론칭

2019-03-24김태환 기자

22일 김영섭 LG CNS 사장이 서울역 위워크 4층에서 열린 'LG CNS 클라우드 기자 간담회' 인사말을 통해 CNS의 클라우드 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영섭 LG CNS 사장이 글로벌 클라우드 시장에서 ‘퍼스트 퍼블릭 클라우드’와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을 내세웠다.

기존 온프레미스(물리적 서버)를 클라우드로 전환하고, 가장 혁신적인 미래 사업에 회사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의지다.

아울러 LG CNS는 혼자만이 아니라 다양한 협력사와 함께 플랫폼을 구축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한다는 의도도 내비췄다.

 

퍼블릭 클라우드 기본 제공해 혁신 문화 지속

LG CNS는 지난 22일 서울역 위워크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새로운 클라우드 브랜드 ‘클라우드엑스퍼’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영섭 LG CNS 사장은 “퍼블릭 클라우드 퍼스트와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으로 클라우드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섭 사장은 “고객사가 글로벌 업체와 경쟁할 수밖에 없는 사업구조가 형성돼, 빠른 대응을 못하면 뒤쳐질 수밖에 없다”면서 “퍼블릭 클라우드로 빨리 전환하지 못하면 변하는 속도를 따라잡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또 김 사장은 “LG CNS는 가급적이면 퍼블릭 클라우드를 권고할 것”이라며 “보안 문제가 있는 분야는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제공하고, 기본적으로는 퍼블릭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온프레미스 서버를 클라우드로 전환할 때, 허용 인원만 클라우드에 접근할 수 있는 프라이빗 클라우드와 외부 인원도 함께 접속할 수 있는 퍼블릭 클라우드 두 종류를 선택할 수 있다.

지금까지는 보안 문제로 인해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많이 채택해왔다. 하지만 외부 인원과 협력 문제와 업무환경이 오픈되는 변화가 나타나면서 퍼블릭 클라우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현재는 프라이빗과 퍼블릭을 연결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가 시장 대세로 굳어진 상황이다.

즉 LG CNS의 퍼스트 퍼블릭 전략은 프라이빗 → 하이브리드 → 퍼블릭으로 이어지는 클라우드 서버 변화 과정에서 가장 미래지향적인 클라우드에 사업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의지다. 물론 기존 온프레미스를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지원도 변함 없이 제공한다.

김 사장은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보안문제를 지적하는 사람들도 있다”면서 “예를 들어 현금자산을 보관할 때 집 안 금고에 보관하는 것(프라이빗 클라우드)과 은행에 예치(퍼블릭 클라우드)하는 것을 생각했을 때, 집 안에 감춰 놓는 것만 안전하다고 말하긴 힘들다”고 설명했다.

사업 특성에 따라 정말 중요한 정보는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지원하고 기본적으로는 퍼블릭을 제공하면 된다는 의미다.

오픈 이노베이션은 글로벌 전문업체, 국내 전문기업과 적극적으로 연구개발에 나서 혁신을 이뤄내고 가치를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김영섭 사장은 “CNS는 IT 기술역량을 혁신해 가치를 창출하고 건실한 성장을 이룩한다는 경영방침 늘 고수해 왔다”면서 “한국 IT업계는 실력 고하여부와 관계 없이 기본적으로 연공서열을 따져왔는데, LG CNS는 이런 문화를 혁신적으로 개선해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클라우드 생태계에 있는 전문 기업과 협업체계 공고히 다져 나갈 것이며 오픈시장에서도 뒤처지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클라우드 기술을 지원하고 선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픈 클라우드 전략을 위해 LG CNS는 올해 초 외부 공유 오피스 공간인 위워크(WeWork)에 ‘클라우드 오픈이노베이션 센터’를 열었다.

공동 연구개발, 공동 비즈니스 발굴과 같이 활발한 협업을 통해 빠르게 변하는 클라우드 시장에 민첩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라고 LG CNS는 설명했다.

특히 ▲애자일(Agile) ▲변화(Transform) ▲ 실험정신(Experiment) 3가지 방향성을 바탕으로 일하는 문화와 방식까지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예를 들어 ‘클라우드엑스퍼’ 프로젝트는 기존에 6개월 정도 걸리던 개발 기간을 2~3주 단위로 새로운 버전을 출시하면서 계속해서 업그레이드하는 ‘애자일’ 방식으로 전환했다. 이를 통해 보완 사항을 즉시 반영하며 다양한 실험과 빠른 의사결정을 추진하고 있다.

또 오픈이노베이션센터 내에서 파트너사와 업무공간을 별도로 조성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활용해 파트너사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매주 LG CNS 임직원과 파트너사 구성원들이 서로 현재 업무를 이해하고 협업 포인트를 발굴하는 ‘이그나이트 클라우드(Ignite Cloud)’, LG CNS 내부전문가와 외부 스타트업을 초청해 스터디 모임을 진행하는 ‘오픈세미나’, 클라우드 관련 신산업 아이디어 구체화를 위한 ‘클라우드 해커톤’ 등을 진행하고 있다.

통합 관리와 운영 지원하는 ‘클라우드엑스퍼’

LG CNS는 이 자리에서 올해 상반기 중으로 새로운 클라우드 브랜드 ‘클라우드엑스퍼(CloudXper)’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클라우드엑스퍼는 ‘클라우드(Cloud)’와 전문가(Expert)를 의미하는 ‘Xper’를 결합한 합성어다. 클라우드 기술역량을 기반으로 기업의 근본 체질을 변화시켜 고객사업에서 혁신을 선도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LG CNS 측은 설명했다.

클라우드엑스퍼는 LG CNS와 파트너십을 맺은 글로벌 클라우드 전문 기업들이 갖고 있는 ▲통합모니터링 ▲비용/자원 최적화 ▲운영자동화 등 우수한 솔루션을 탑재해 국내 IT환경에 맞는 최적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클라우드엑스퍼는 AWS, MS, 구글 같은 글로벌 퍼블릭 클라우드 물론 프라이빗 클라우드까지 통합해 관리하고 운영할 수 있다.

 

[테크M=김태환 기자(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