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국내 핀테크 기업, P2P금융과 간편송금․지급결제 비중 높아

KISA ‘2018 대한민국 핀테크 기업 편람’ 발간

2019-03-19박응서 기자

2018 대한민국 핀테크 기업 편람. 자료제공 KISA

국내 핀테크 기업이 P2P금융과 간편송금․지급결제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국내 300여개 핀테크 기업 정보와 주요 서비스를 한눈에 볼 수 있는 ‘2018 대한민국 핀테크 기업 편람’을 발간하며, 19일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핀테크 분야별 기업을 나누면 P2P금융 56개, 간편송금․지급결제 55개, 금융플랫폼 41개, 보안·인증 35개, 블록체인·가상통화 27개, 로보어드바이저 20개, 크라우드펀딩 13개, 소액해외송금 8개, 자산관리 8개, 기타 39개사로 확인됐다.

2018년 국내 핀테크 기업 규모를 분석하면 자본금은 1억 미만이 20%, 1억 이상 10억 미만이 45%, 10억 이상이 35%로, 1억에서 10억 사이 자본금을 보유한 기업이 가장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종사자 수는 10인 이하가 41%, 11인 이상 30인 이하가 31%, 31인 이상이 28%로 핀테크 기업 중 10인 이하 소규모 스타트업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에서 자본금 10억 이상 기업과 종사자 수 31인 이상 기업은 2017년 대비 약 3%가 늘었다.

국내 핀테크 기업 설립 시기는 2016년에서 2018년 사이가 85개로 28%를 차지했으며, 2013년에서 2015년 사이가 137개로 45%, 그 외 2013년 이전 설립 기업이 80개로 27%로 조사됐다.

KISA 인터넷서비스지원본부 노명선 본부장은 “혁신적인 핀테크 서비스 발굴과 시장 활성화를 위해 핀테크 기업의 보안성·사업성 강화 지원, 핀테크 서비스 시범 사업, 핀테크 전문인력 양성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핀테크산업협회와 핀테크지원센터 같은 유관기관과 협력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018 대한민국 핀테크 기업 편람’은 KISA 핀테크 기술지원센터 누리집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또 국내 핀테크 기업이 외국에 진출할 때 소개 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영문판으로도 발간할 예정이다.

 

[테크M =박응서 기자(gopoong@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