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LG전자, 호주서 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 마스터클래스 진행

호주 출신 유명 인테리어 디자이너인 다렌 파머가 진행 맡아

2019-03-15곽예하 기자

 

LG전자가 호주에서 프리미엄 가전을 선보이는 ‘LG 시그니처 디자인 마스터클래스’를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출처: LG전자)

LG전자가 호주에서 프리미엄 가전을 선보이는 ‘LG시그니처 디자인 마스터클래스’를 진행했다.

LG전자는 15일 호주 시드니 근교에 마련한 ‘LG홈’에서 해당 클래스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LG홈은 실제 주택을 LG혁신 제품으로 채운 공간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호주 출신 유명 인테리어 디자이너인 다렌 파머가 진행을 맡았다. 이 밖에도 디자인과 건축, 라이프스타일 관련 미디어, 인테리어 디자인 인플루언서 등 2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다렌 파머는 올해 인테리어 디자인 트렌드, 프리미엄 공간을 완성하는 LG시그니처, 그리고 인테리어와 가전제품의 조화 같은 내용으로 강연을 진행했다.

그는 LG시그니처에 대해 “최고 기술과 디자인을 적용해 고객 일상을 업그레이드 한다”며 “흠잡을 데 없는 혁신적인 제품”이라고 평가했다.

LG전자는 이날 참석자들이 LG시그니처 제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올레드TV, 세탁기, 얼음정수기 냉장고, 가습 공기청정기 등을 전시했다.

LG전자가 만든 프리미엄 가전인 LG시그니처는 지난해 출시한 프리미엄 프라이빗 가구 가전 ‘LG오브제(LG Objet)’와 더불어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가진 것이 특징이다. LG전자는 이런 디자인이 주변 인테리어와 조화를 이뤄 사용자가 생활하는 공간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고 설명했다.

이영익 LG전자 호주법인 전무는 “다양한 프리미엄 마케팅 활동으로 고객이 생활하는 공간 가치와 품격을 높이는 LG시그니처를 널리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테크M=곽예하 기자 (yeha1798@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