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장애인과 교통약자 위한 ‘타다 어시스트’ 나온다

기존 타다 베이직의 70% 수준 요금‥18일부터 서비스 시작

2019-03-14곽예하 기자

브이씨앤씨는 장애인 및 65세 이상 교통약자를 ‘타다 어시스트’가 18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출처: 브이씨앤씨)

장애인과 65세 이상 교통약자를 위한 새로운 이동 서비스 ‘타다 어시스트’가 18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

승차공유서비스 ‘타다’를 운영하는 브이씨앤씨(VCNC)는 타다 어시스트가 장애인과 교통약자에게 새로운 대안이 될 것이라고 14일 말했다. 또 친환경 전기차 쉐보레 볼트EV를 도입해 지속 가능한 도시와 환경 조성에도 나선다는 설명이다.

타다 어시스트에는 기존 타다 호출 서비스인 타다 베이직과 동일하게 ‘바로배차’ 시스템을 적용한다. 고객이 호출하면 데이터 기반 시스템을 통해 근방에서 가장 먼저 도착할 수 있는 차량을 바로 배치해 효율적으로 이동 서비스를 제공한다.

타다 어시스트는 장애인 이동 현황과 노령자 병원 접근성 등을 고려해 서울 강남과 송파, 관악 3개 구에서 우선적으로 출발하고, 서울 전 지역 도착 가능하도록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앞으로 서울시와 각 지방정부와 협력해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65세 이상 어르신과 장애인을 고려해 더 친절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타다 어시스트 드라이버는 타다 고유의 서비스 품질 교육을 받는 것은 물론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재활재단서 장애인활동보조교육 40시간을 이수해 더 최적화한 서비스를 준비한다.

소음이나 진동이 적은 친환경 전기차 운영으로 쾌적한 승차 경험이 가능할 뿐 아니라, 연료비 감축으로 타다 베이직 70% 수준에서 요금이 책정된다.

타다 어시스트를 이용하려면 가입시 65세 이상 대상자는 본인 명의 신용카드를, 장애인은 복지카드를 등록하면 된다. 표준 사이즈 수동 휠체어를 태울 수 있고, 호흡기 장애인용 전원 공급,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지원 기능을 준비하고 있다.

타다 어시스트는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추후 이용 시간을 확대할 예정이다.

타다 어시스트 이용 고객 중 전동 휠체어 같이 휠체어 슬로프 이용을 필수로 하는 경우에는 쏘카 어시스트를 이용할 수 있다. 타다와 더불어 VCNC 모회사 쏘카도 휠체어 슬로프가 가능한 카니발 차종을 확대하며 쏘카 부름 어시스트 서비스를 18일부터 시작했다.

박재욱 VCNC 대표는 “타다는 모든 사람들에게 더 나은 이동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플랫폼을 통해 그간 해결하기 어려웠던 이동 문제를 개선해 모든 사용자들이 편리하고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테크M=곽예하 기자 (yeha1798@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