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HDAC, “블록체인 기반 인프라 서비스 BaaS 솔루션 제공”

올해 1분기 중 개발 완료…건설․부동산․제조․금융․유통 분야 적용 가능

2019-03-13김태환 기자

13일 조문옥 에이치닥테크놀로지 최고기술경영자(CTO)가 서울 그랜드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에이치닥 사업 전략 및 기술 로드맵 발표’ 기자 간담회를 통해 에이치닥 블록체인 인프라 서비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 기업 HDAC(에이치닥테크놀로지)이 기업들이 쉽고 편리하게 블록체인 기반 인프라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도록 BaaS(Blockchain as a Service)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계획을 내세웠다. 에이치닥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솔루션은 건설과 부동산을 비롯해 제조, 금융, 유통 분야와 같이 다양한 분야에 걸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현대페이(HYUNDAI PAY) 브랜드를 활용한 핀테크 사업도 함께 추진해 암호화폐 결제 시장을 넓히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HDAC은 13일 서울 그랜드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사업 전략과 기술 로드맵 발표’ 기자간담회를 갖고 올해 추진 사업에 대해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조문옥 HDAC CTO(최고기술경영자)는 “블록체인 전문 기업이 아니더라도 블록체인 인프라와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는 BaaS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며 “기업 고객에게 최상의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세계적인 클라우드 사업자와 제휴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문옥 CTO는 “HDAC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솔루션은 ▲건설ㆍ부동산(스마트홈, 부동산 P2P 거래) ▲제조(전자계약/구매, 공정이상감지, 생산이력관리) ▲금융ㆍ유통(멤버십포인트, 선불카드) 같이 다양한 분야에 걸쳐 적용할 수 있다”며 “이미 공개된 블록체인-IoT 융합 스마트홈 솔루션 헤리엇(HERIOT) 외에 현재까지 2건의 POC(Proof Of Concept)를 마쳤으며, 상반기에 4건이 넘는 사업을 수주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핀테크 사업은 현대페이 브랜드를 주축으로 추진한다. 암호화폐 월렛을 활용해 일상 생활에서 편리하게 암호화폐를 사용할 수 있는 페이먼트 서비스 제공을 추진한다고 HDAC은 설명했다.

HDAC은 스위스 주크에 설립했다. 하지만 현대페이는 국내 법인이고, HDAC 윤부영 대표와 조문옥 CTO가 각각 현대페이 대표와 CSO를 겸임하고 있다.

조문옥 CTO는 “선불 포인트 결제 서비스는 ‘에이치닥 코인’으로 구매할 수 있는 선불 포인트인 ‘H 포인트(가칭)’를 발급해, 간편송금과 온/오프라인 가맹점 결제, 스마트홈 서비스(관리비 납부, 주변 상권 오프라인 결제), 간편결제(리테일 매장 내 QR코드 결제) 등에 사용할 수 있디”면서 “‘H 포인트’를 앞으로 원화와 가치를 연동하는 스테이블 코인으로 진화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부동산 P2P(Peer-To-Peer) 서비스도 기획한다고 HDAC 측은 설명했다. 부동산 같은 실물 자산 상품을 선별해 투자자에게 수익을 제공하는 서비스로, 투자상품안내와 상품평가, 사업자 신용평가, 교육ㆍ컨설팅 같은 서비스로 구성한다.

조 CTO는 “특히 선불 포인트 서비스와 연계해 손쉽게 실물 자산을 관리하고, 다양한 형태 자산으로 재투자까지 할 수 있게 하는 블록체인 기반 P2P 플랫폼을 제공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부동산 외에 암호화폐 같은 다양한 자산을 기반으로 한 P2P 금융 서비스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테크M=김태환 기자(kimthin@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