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유한양행 비밀병기 이뮨온시아, 임상 순항

면역항암제 IMC-001, 1상 마치고 2상 권장용량 결정

2019-03-12소재현 기자

유한양행과 미국 소렌토의 합작회사인 이뮨온시아의 임상이 순항하고 있다.

이뮨온시아(대표이사 송윤정)는 3세대 항암제인 면역항암제의 일종인 면역관문억제제 IMC-001의 국내 임상1상을 성공리에 마쳤다고 11일 밝혔다.

IMC-001은 PD-L1을 표적으로 하는 항체 신약으로 작년 2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기업으로서는 최초로 임상 승인을 받은 바 있다.

임상1상 용량 상승 시험은 전이성·국소 진행성 고형암 환자를 대상으로 서울대병원과 삼성의료원에서 수행됐다.

회사는 이번 시험에서 당초 계획보다 빠르게 임상2상 권장용량(RP2D, Recommended Phase 2 Dose)이 결정, 시험 된 모든 용량군에서 용량제한 이상반응이 관찰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송윤정 대표이사는 "올해 중반 시작 예정인 임상2상에서 희귀암 중심으로 IMC-001의 유효성을 확인하고자 한다"며 "올해도 여러 기관과의 협력으로 IMC-001을 비롯한 신약 후보들의 활발한 연구개발을 계속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뮨온시아는 IMC-001을 비롯한 여러 개의 면역항암제를 개발중에 있다.

글로벌 라이센스 아웃을 목표로 두고 전임상/임상 개발에 주력하고 있으며, 최근 약 450억원 규모의 투자유치에 성공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소재현 기자 (sojh@mtn.co.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