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테크M 영상] 로봇 동물 꼬리와 역동적으로 만드는 앱 등장

파티와 코스프레 활용하며 인기

2019-03-12박응서 기자

움직임을 간편하게 조절할 수 있는 역동적인 애니매트로닉 꼬리가 화제다.

 

 

로이터통신은 6일(현지시간) 특이한 패션 악세서리인 털복숭이 애니매트로닉 꼬리와 움직임을 간편하게 조절하는 앱을 소개했다. 애니매트로닉은 사람이나 동물을 닮은 로봇을 만들고 다루는 기술이다.

보도에 따르면 이 제품은 2012년 앤드류 쇼벤이 설립한 ‘테일컴퍼니(The Tail Company)’에서 만든다. 그는 수천 개가 넘는 여우와 토끼, 늑대 꼬리를 제작했는데, 다양한 고객들을 만족시키고 있다고 보도했다.

털복숭이 애니매트로닉 꼬리를 단 사람들은 앱을 이용해 손가락 깜박이나 흔들림으로 꼬리 움직임을 조절한다. 각 꼬리에는 블루투스 통신을 할 수 있는 회로가 장착돼 있다.

쇼벤은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정장을 하고 파티에 가려는 사람을 비롯해 매우 다양한 사람들이 꼬리를 이용한다”며 “엑스맨부터 자신이 좋아하는 애니메이션 캐릭터까지 코스프레를 하고 싶은 사람들일수록 꼬리에 대한 더 다양한 생각을 갖고 지속적인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꼬리가 말없이 즉각적으로 표현할 수 있어 커뮤니케이션에도 흥미를 높인다고 강조했다.

 

* 이 영상과 기사는 로이터통신 자료를 토대로 테크M이 재구성했습니다.

* 영상제작편집 : THE TAIL COMPANY, 로이터, 테크M

 

[테크M = 박응서 기자(gopoong@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