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스마트워크가 생활 개선에 기여", NIA 2018년 스마트워크 실태조사

2019-03-07박응서 기자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스마트워크 이용과 도입 현황을 조사한 ‘2018 스마트워크 실태조사’결과를 7일 발표했다.

국내 민간 부문 스마트워크 이용과 도입 현황을 파악하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NIA에서 수행한 이번 조사는 상시근로자 5인 이상인 전국 민간 사업체 216개를 방문조사하고, 근로자 1700명을 온라인으로 조사했다. 스마트워크는 시간과 장소에 얽매이지 않고 언제 어디서나 일할 수 있는 체재나 환경을 말한다.

근로자 조사결과 스마트워크 인지도는 83.2%로 2017년보다 7.2% 상승했다. 유형별 스마트워크 필요성에 대해서도 모두 높아졌다.

스마트워크 인지도(왼쪽, %)와 유형별 스마트워크 필요성(오른쪽, %).

스마트워크 이용현황은 스마트오피스 64.8%, 모바일오피스 33.3%, 재택근무19.2%, 스마트워크센터 10.8% 순으로 활발하게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용목적은 주로 출장 중 업무 수행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출퇴근 편의나 가사·임신·육아·간병·건강 이유가 거의 모든 유형에서 2~3순위로 나타나 스마트워크가 근로자 삶의 질 향상과 일·가정 균형 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유형별로는 모바일 오피스와 스마트오피스는 시간활용 효율성 향상, 스마트워크센터는 가사·임신·육아·간병·건강 활동 시간 증대, 재택근무는 출퇴근 시간 단축 효과가 가장 큰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사업체는 스마트워크 도입·운용에서 장애요소로 정보시스템 구축비 53.2%, 이용자 단말기와 통신요금 41.7%를 꼽았다. 사업체에 스마트워크 도입을 확대하려면 스마트워크에 수반되는 정보통신 인프라 지원이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NIA 문용식 원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스마트워크가 기업 경영뿐만 아니라 근로자 가사나 여가 생활 개선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평가하고, “클라우드 기반의 스마트워크 인프라를 확대해 기업들이 어려워하는 스마트워크 도입·이용 비용 문제를 완화하고, 4차산업혁명 시대에 기업 혁신 성장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테크M = 박응서 기자(gopoong@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