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과기부, 87억원 규모 민간주도 블록체인 사업 본격 추진

SK텔레콤·이포넷·현대오토에버, 프로젝트 진행

2019-03-04윤석진 기자

정부가 87억원 규모의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실행할 3개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SK텔레콤, 이포넷, 현대오토에버 등이 ID인증·기부·중고차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해 상용화할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3일 블록체인 초기시장 창출을 위해 올해 처음으로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민간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실생활에서 이용 가능한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과 조기 상용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자유 공모를 실시해 24개 컨소시엄의 80개 기업이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통해 실현가능성, 블록체인 적용에 따른 개선 정도 등을 면밀히 평가해 3개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기술협상을 거쳐 3월 중순 협약 체결을 하고 87억원(정부 45억원+민간 42억원) 규모의 프로젝트가 실시한다.

구체적으로 우선 '탈중앙화 기부 플랫폼' 과제에 이포넷(주관사), 두나무, 어린이재단, 이노블록이 참여한다. 보안성이 높은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기부금 모금, 집행, 결과 등의 데이터를 분산·저장하고 투명하게 공개하는 기부 플랫폼을 구현할 계획이다. 올해 말부터 어린이재단이 해당 플랫폼을 활용해 기부 캠페인을 시범 실시한다.

아울러 '블록체인 기반 중고차 서비스 플랫폼' 개발 과제에 현대오토에버(주관사), 블로코, 에이비씨솔루션, 현대글로비스가 참여한다. 중고차 매입부터 판매에 이르기까지 각 단계별 주요 이력데이터를 블록체인에 기록하게 된다.

중고차 운행기록, 사고이력의 위변조 등이 원천 차단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블록체인 ID인증 네트워크 기반 서비스 개발' 과제에 SK텔레콤(주관사), 코스콤, 코인플러그, LG유플러스, 하나은행, 해치랩스, 우리은행, SK플래닛이 참여한다.

ID인증 플랫폼에 블록체인을 적용하면 중개자를 거치지 않고 개인정보를 노출할 필요 없이 사용자가 직접 관리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올해에는 금융(스타트업투자), 통신(모바일 신분증), 교육(대학 및 협단체 제증명) 분야 서비스를 개시한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우리나라 블록체인 기술과 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민간이 주도하는 블록체인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윤석진 기자 (drumboy2001@mtn.co.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