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KT, MWC2019에서 5G 360도 영상솔루션 선보여…안전, 관제, 개인미디어에 필요

2019-02-28곽예하 기자

25일(현지시각) KT 전시관 내 5G 360도 비디오 존에서 관람객이 관련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출처: KT)

KT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9에서 안전과 관제, 개인미디어에 필요한 360도 비디오 솔루션들을 선보였다고 28일 밝혔다.

KT 5G 360도 비디오 존에서 선보인 솔루션은 총 3가지로 360도 스마트 서베일런스, 360도 라이브 시큐리티, 리얼360 x 피트360다.

360도 스마트 서베일런스 서비스는 화재가 발생하거나 유해가스 유출, 또는 근로자가 쓰러지는 경우와 같은 비상상황을 자동으로 관리자에게 알려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360도 CCTV를 통해 음영지역 없이 관제가 가능한 서비스로 고해상도 영상을 5G 네트워크로 연결해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다.

KT는 MWC 행사장에서 360도 서베일런스 서비스 관제와 안전장비 착용 검사 시연을 선보였다. 작업장에 출입하는 근로자 안전모, 조끼, 장갑, 마스크 등 안전장비 착용 여부를 자동으로 확인하고 미착용 부위를 알려주는 인공지능(AI) 영상분석 기술을 관람객들이 직접 체험했다.

360도 라이브 시큐리티 서비스는 ‘피트360 시큐리티(FITT360 Security)’라는 장비를 활용해 360도 영상을 고해상도로 촬영하고, 5G 네트워크로 딥러닝 기반 영상분석서버에 실시간 전달한다. 전달받은 영상을 분석해 그 결과를 현장에 출동한 요원과 공유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리얼360×피트360dms는 360도 영상으로 SNS와 연계해 1인 방송을 진행하고, 통화 솔루션을 기반으로 특정인과 360도 화면을 공유하며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는 서비스다.

전홍범 KT 융합기술원장은 “360도 스마트 서베일런스가 스마트팩토리에 적용되면 5G 네트워크와 연결된 고해상도 360° CCTV 영상을 통해 실시간으로 넓은 영역을 한눈에 관제할 수 있다”며 “360도 라이브 시큐리티를 통해 화재와 순찰, 응급구조 상황 같이 바쁜 현장 처리과정에서 놓칠 수 있는 부분을 분석하고, 공유할 수 있게 돼 빠르게 현장에 대응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테크M=곽예하 기자(yeha1798@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