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SK C&C, NH통합IT센터에 IoT 접목한 데이터관리시스템 구축

2019-02-21김태환 기자

 SK C&C가 국내 최초로 금융권인 NH농협은행에 사물인터넷(IoT)을 적용한 ‘NH통합IT센터 데이터센터관리시스템’ 구축 사업에 착수한다고 21일 밝혔다.

경기도 의왕시에 위치한 NH통합IT센터는 농협중앙회와 NH농협은행·증권·생명보험·손해보험·저축은행·농협정보시스템 같은 NH계열 IT 자산을 집결시킨 초대형 데이터센터다.

SK C&C는 이번 사업을 통해 데이터센터 전력·보안·공조·네트워크상태와 운전현황·에너지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특히 데이터 센터내 모든 설비 운영데이터를 수집해 3D 화면으로 모니터링하며 이상 상황을 감지한다.

이상 상황이 감지되면 IT와 시설 관리자에게 자동으로 통보하고, 통합 상황 정보 관리로 빠르고 효과적인 대응이 이뤄지도록 한다.

예를 들어 센터 내 보안문이 열려있을 경우 센서를 활용해 출입문의 상태와 위치를 확인한 뒤 운영자에게 통보한다. 그와 동시에 출입관리 정보와 연계해 보안문 근처에 있는 작업자에게 상황을 알려 즉각적인 조치가 이뤄지도록 한다.

센터내 랙 온도와 가용률 정보를 실시간 집계해 발열량이나 가용률이 높은 랙 서버는 재배치를 안내해 최적 활용을 지원한다. 수백 개 랙(서버 등 IT장비를 탑재하는 선반)이 도서관 책장처럼 줄지어 서 있는 서버실에서 적절한 서버 배치만으로도 서버실 발열량을 줄여 서버 안정성을 높일 수 있다고 SK C&C 측은 설명했다.

또 이상 상황 감지를 위해 무정전전원공급장치(UPS)·배전 유닛·개폐기·냉각 장치 같은 센터 주요 설비의 온·습도, 전력사용 상태, 공기흐름 등 빅데이터를 분석한다.

아울러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센터 직원의 근무 환경과 방문자 안내도 개선한다.

지능형 영상 분석 기술을 적용해 사내 식당 같이 사람이 많이 모이는 특정지역 혼잡도 관리를 지원한다. 만일 점심시간인 12시 식당이 혼잡할 경우 12시 20분 이후 방문을 유도하는 안내방송을 하는 식이다.

센터 방문자를 위한 부서와 업무 담당자를 안내하는 키오스크도 설치한다.

NH농협은행은 앞으로 직원 의견 수렴을 통해 IoT 빅데이터 기반 지능형 스마트 IT센터 환경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김만흥 SK C&C 금융/전략사업부문장은 “센터 설비를 지능화한 자동 제어를 통해 이상 상황 대응력 향상과 운영 비용 절감은 물론 센터 직원의 건강하고 스마트한 근무 환경도 조성될 것” 이라며 “앞으로도 데이터센터 관련 스마트 빌딩 사업 발굴을 강화해 가겠다”고 말했다.

 

[테크M=김태환 기자(kimthin@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