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ETRI, 사람 행동 확인할 수 있는 터치케어 기술 개발…실제 사용 사례 영상으로 볼 수 있어

인체통신 기술로 태그 붙인 물건 접촉하면 데이터 전송

2019-02-14박응서 기자

연구진이 터치태크를 붙인 약병을 보며 터치케어에 대해서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 ETRI

국내 연구진이 사람이 물건을 만지면 정보를 보내 어디에서든 특정 대상 행동을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이나 노약자를 둔 가족에게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인체통신 원천기술을 이용해 생활에서 물건 접촉으로 행동을 파악할 수 있는 터치케어(Touch care) 기술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인체통신 기술은 사람 몸을 매질로 데이터를 전송하는 기술이다. 연구진은 물건에 부착할 수 있는 터치태그와 손목밴드형 터치워치를 결합해 기술을 완성했다. 태그 크기는 2cm x 2cm다.

연구진이 개발한 터치케어 기술은 연세가 많은 어르신이 정상적으로 생활하고 있는지를 보호자에게 알려주는 노인 돌봄 서비스에 적용할 경우 사회 복지와 노인 삶의 질 향상에 큰 도움을 줄 전망이다.

기존 기술은 카메라와 동작 센서 기반 기술로 실내에서 활동 여부 정도만 알 수 있었다. 그러나 터치케어 기술은 적은 비용으로 터치태그를 부착해 생활 행동을 데이터로 수집할 수 있어,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사용자가 터치워치를 손목에 차고 생활을 하면서 집안 곳곳에 있는 터치태그가 부착된 물건을 접촉하는 순간 행동 정보가 인체를 통해 터치워치로 전달된다. 이렇게 수집된 약 복용 횟수, 식사 횟수, 화장실 이용 횟수, TV와 에어컨 이용, 가스 사용정보, 실내 위치정보 같은 데이터는 사물인터넷(IoT) 통신으로 서버에 전송해 노인 돌봄 서비스 등에 적용할 수 있다. 또 치료약 섭취처럼 꼭 정기적인 필수 활동에 대해서는 알람으로 알려준다. 또 위급한 상황 발생 시 응급 알림 서비스를 도입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연구진은 이 외에도 장애인과 고급차량 도난방지 스마트키, 캡슐 내시경 등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시계 외에 액세서리, 목걸이, 밴드 및 패치 타입이나 신발, 양말, 장갑, 벨트, 옷 같이 피부에 붙이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 연구도 계획하고 있다.

연구진은 10년 이상 연구개발해 인체를 매개로 하는 인체통신 기술에 대한 원천특허와 표준화 원천기술을 확보한 상태다. 지난해에 원천기술을 원칩(One-chip)으로 구현, 칩 개발을 완료함으로써 상용화 발판을 마련했다. ETRI 인체통신 칩은 크기가 2mm x 2mm다.

인체통신 모듈 사진. 사진제공 ETRI

인체통신 기술은 몸을 신호전달 채널로 이용해 보안성이 높고, 복잡한 연결 절차가 필요 없어 간편하고 직관적인 통신기술이다. ETRI는 인체통신 기술을 지난해 디엔엑스에 기술이전한 뒤, 협력해 터치태그와 터치워치를 개발했다.

ETRI SoC설계연구그룹 박형일 책임연구원은 “고령화 사회에서 노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국가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독거노인 돌봄 서비스에 적극 활용해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향으로 인체통신 기술을 고도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터치케어 기술은 오는 25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하는 MWC 2019에 전시해 기술홍보와 글로벌 기업과 사업화를 도모할 예정이다.

 

[테크M = 박응서 기자(gopoong@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