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현대모비스, 수소전기차 심장으로 수소발전소까지 만든다

필요에 따라 연료전지 모듈 확장 가능…대규모 발전소 구축 기대

2019-02-14박경민 기자

앵커> 수소전기차 넥쏘에 들어가는 수소연료 전지 스택을 개발한 현대모비스가 이번엔 공장이나 건물에 쓸 수 있는 대용량 시스템을 선보였습니다. 순수 우리기술로 대규모 수소발전소까지 지을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입니다. 박경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대모비스 충주 공장에 설치된 수소 발전 시스템입니다.

수소전기차 넥쏘에 들어가는 차량용 수소 연료전지 5대를 병렬로 연결했습니다.

발전기 용량은 450kW 규모로 충주 공장에서 쓰는 전기의 7%를 만들 수 있습니다.

상시 발전용으로는 부족하지만 공장에 정전이 발생할 경우 일시적으로 전력을 공급하는 비상발전기로는 충분합니다.

넥쏘에서 사용하는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을 그대로 적용해 성능이나 내구성에 대한 우려도 덜었습니다.

[이성철 / 현대모비스 연료전지설계팀장 : 현재는 디젤엔진을 사용해서 비상발전기를 많이들 사용하고 있는데 본 시스템을 적용했을 경우에는 에너지효율도 디젤엔진에 비해서 높고 친환경적이어서 오염물질이 전혀 나오지 않는 강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전기를 생산하는 수소 연료전지 스택이 100kW 단위로 모듈화 돼 있어 발전기의 용량을 얼마든지 조절할 수 있는 것도 특징입니다.

필요한 만큼 연료전지모듈을 연결하면 되기 때문에 소규모 설비는 물론 대규모 발전소까지 확장이 가능합니다.

현대자동차가 울산에 추진중인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사업에도 이 시스템이 적용될 전망입니다.

국내 독자 기술이 적용된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가 최초로 구축되는 셈입니다.

현재 두산퓨얼셀과 포스코에너지 등이 발전용 수소 연료전지 스택을 공급하고 있지만 원천 기술은 해외에서 들여왔습니다.

현대모비스는 독자기술과 대량생산으로 상대적으로 비싼 수소 연료전지 비용 문제도 극복한다는 방침입니다.

자동차와 함께 수소경제를 이끌 축으로 지목된 발전용 연료전지 시장.

수소전기차의 핵심기술을 활용한 현대모비스가 수소경제 시대를 여는데 앞장서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박경민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박경민 기자 (pkm@mtn.co.kr)]

(주)테크엠주소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2길 27, 10층 (역삼동, 비젼타워)대표이사 : 김현기사업자등록번호 : 553-81-01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