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MTN현장+] KT 청문회 3월초 유력… 통신시설 등급조작 책임 물을까

청문회 날짜 최종 조율 중.. 합산규제 재도입 관련 입장 밝힐 듯

2019-02-07이명재 기자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황창규 KT 회장이 지난달 16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답변하는 모습.

지난해 발생한 KT 아현지사 화재 사고와 관련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KT를 대상으로 한 청문회가 다음달 초 열릴 것으로 보인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은 당초 이달에 예정됐던 청문회를 3월 첫째주에 하는 것으로 잠정 합의했다.

자유한국당의 전당대회 일정이 있는데다 청문회 개최 전 전체회의를 열어 계획서 제출과 증인 참고 의결 등 절차상 시간이 걸린다는 점에서 불가피하게 연기했다.

현재 당 원내대표들이 모여 임시국회 일정과 함께 청문회 날짜를 최종 조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문회에선 아현지사 등급 조작과 관련한 질문이 대거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달 열린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KT측이 국회가 요청한 자료에 대해 부실하게 제출했고 회의에 출석한 황창규 회장도 사고에 대한 사실관계 미숙지 등 답변이 불성실했다고 국회는 판단했다.

주무부처인 과기정통부와 KT간 의견이 맞지 않는 부분도 논란거리이다.

과기정통부는 아현지사 등급을 가장 낮은 'D'가 아닌 그 이상으로 올리는 게 맞다며 정부의 책임을 일부 인정한 반면 KT는 통신시설 통폐합 작업과 등급 승격을 진행하고 있었다는 식의 애매한 발언으로 의원들의 질타를 받았다.

한편 유료방송 합산규제 재도입을 놓고 황 회장이 어떤 발언을 할지도 지켜볼 부분이다. 이달 합산규제 관련 방송법 소위심사가 진행될 예정인 가운데 기간 연장 대신 KT스카이라이프 계열 분리로 불똥이 튀면서 KT가 국회 뜻에 따를지 아니면 반대할지 미지수다.

국회 관계자는 "과방위원장을 비롯해 여야 의원들이 청문회를 열려는 의지가 강하다"면서 "국회법이 적용되는 만큼 허위 발언이나 사실 축소 등에 대해 강력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이명재 기자 (leemj@mtn.co.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