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LG G8 씽큐, 최첨단 3D센서 탑재…자연스러운 아웃포커싱

AR과 VR 구현에 유리한 3D 센서…안면인식 같은 생체인증에도 활용할 수 있어

2019-02-07곽예하 기자

LG전자는 ‘G8씽큐’에 ToF 방식의 최첨단 3D센서를 탑재한다고 7일 밝혔다. (출처: LG)

LG전자가 차기 전략 스마트폰 ‘G8씽큐’에 비행시간 거리측정(ToF) 방식의 최첨단 3D센서를 탑재한다고 7일 밝혔다.

ToF는 피사체를 향해 보낸 광원이 반사돼 돌아오는 시간을 측정해 거리를 계산하는 기술이다. 이런 ToF 기술을 카메라와 결합하면 사물을 입체적으로 표현할 수 있다.

특히 사물을 3D로 인식하는 과정이 단순하고, 외부 빛 간섭을 받지 않아 야외에서도 인식률이 뛰어나다. 따라서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 (VR)을 구현하는 데 유리하다. 안면인식 같은 다양한 생체인증에도 활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사물을 3D로 정밀하게 표현하는 ToF 센서를 G8씽큐 전면에 탑재하고, 스마트폰 사용성을 높이는 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G8 씽큐로 셀카를 찍을 경우 기존보다 더 자연스러운 아웃포커스 효과를 낼 수 있다. 사용자가 사진을 찍는 순간 ToF 센서가 피사체와 거리를 계산하고, 가까이 있는 인물과 멀리 떨어진 배경을 명확하게 구분해내기 때문이다.

LG전자는 오는 25일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19’에서 G8씽큐 상세 스펙을 공개할 예정이다.

마창민 LG전자 MC상품전략그룹장은 “LG G8 씽큐는 뛰어난 카메라 기능을 갖춘 프리미엄폰을 원하는 고객들에게 훌륭한 선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G8 씽큐에 탑재하는 ToF 센서는 독일 반도체솔루션업체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가 공급한다.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는 자동차와 전력관리, 디지털보안 같은 다양한 분야에서 반도체와 센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으며, 지난해 매출이 9조7000억원에 이른다.

 

[테크M=곽예하 기자(yeha1798@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