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ETRI, 피부에 붙인 센서로 우울증 진단 기술 개발

2019-01-29박응서 기자

연구진이 손에 붙인 센서로 얻은 정보를 스마트폰으로 확인하고 있다.

국내 연구진이 우울증 상태를 진단할 수 있는 피부에 붙이는 센서 개발에 성공했다. 빠른 진단으로 우울증 환자 안전 확보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는 29일 우울증 환자의 땀 변화로 상태 변화를 측정할 수 있는 피부 전도도 센서를 개발해 실제 우울증 환자를 대상으로 실험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이 연구결과는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게재됐다.

ETRI 연구진은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홍진 교수팀과 협력해 우울증 환자가 스트레스를 받으면 땀 반응이 무뎌진다는 점에 착안해, 피부에서 나타나는 미세한 땀 변화를 측정할 수 있는 피부 전도도 센서를 개발했다.

연구진은 우울증 같은 정신질환자 진단과 처방을 주로 심리검사나 의사 문진에 의존해 한계가 있다고 보고, 객관적인 방법을 제공해 정신질환 빠른 발견과 예방에 나서고자 연구를 시작했다.

 

우울증 환자 상태를 진단하고 예측할 수 있는 센서와 스마트폰.

연구진은 생체신호 데이터 측정을 통해 우울장애가 없는 사람과 주요 우울장애 환자, 공황장애 환자를 대상으로 3개월 간 추적관찰을 수행했다. 특히 연구진은 논문에서 피부 전도도 신호를 통해 우울장애 상태를 진단할 수 있고, 우울장애 환자 상태를 객관적이고 더 정확하게 진단하고 모니터링할 수 있는 머신러닝 기반의 자동 진단 모델을 개발했다.

연구책임자인 ETRI 김승환 바이오의료IT연구본부장은 “정신질환에 대한 객관적 진단과 예측할 수 있는 생체신호 기반 정신질환 진단과 예측 시스템 개발 가능성을 보았다”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앞으로 생체신호 데이터를 머신러닝에 결합시켜 정신질환자에 대한 객관적인 진단뿐 아니라 조기 징후를 예측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또 혈액과 복합 생체신호에 기반한 정신질환 분류에 관한 연구 결과도 추가로 진행할 예정이다.

[테크M = 박응서 기자(gopoong@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