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가트너 “올해 세계 IT 지출 3.2% 성장…클라우드·IoT 중심 투자”

3조7600억달러…포화시장에서 4차산업혁명 중심 투자로 이동

2019-01-29김태환 기자

 글로벌 IT 자문기관 가트너(Gartner)가 2019년 전 세계 IT 지출이 3조7600억달러(약 4249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3.2% 증가한 수치다.

특히 포화상태인 스마트폰, 온프레미스 데이터센터보다 클라우드 서비스와 사물인터넷(IoT) 같은 4차산업혁명 분야 투자가 확대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29일 가트너에 따르면 존 데이비드 러브룩 가트너 리서치 부사장이 “경기 침체설, 브렉시트(Brexit), 무역전쟁, 관세 등으로 인해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으나, 2019년 IT 지출액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휴대전화, PC, 온프레미스 데이터센터 인프라 같이 포화 상태인 분야에서 클라우드 서비스와 사물인터넷(IoT) 디바이스 등으로 옮겨가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클라우드와 직접 연관이 있는 소프트웨어 지출 규모는 8.5%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2020년에는 8.2% 더 성장해 4660억달러(약 527조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디바이스 분야는 스마트폰 시장 둔화에도 불구하고 1.6%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스마트폰 시장은 중국, 미국, 서유럽 순으로 규모가 크고, 포화도가 높은 곳에서 디바이스 교체 주기에 따라 좌우된다. 지난해에는 소비자들이 기존 스마트폰을 계속 사용하면서 2018년 휴대전화 시장은 1.2% 하락했다. 삼성전자가 차별화된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출시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고, 애플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은 가치 대비 가격이 높았기 때문이라고 가트너 측은 분석했다.

한편 가트너는 국내 IT 제품과 서비스에 대한 지출 규모는 2019년 약 777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약 745억원이었던 2018년에 비해 4.3% 늘어난 수치다.

IT 산업 전망에 대한 자세한 분석은 가트너 웨비나 “IT 지출 전망, 4Q18 업데이트: 2019년을 장식할 헤드라인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테크M=김태환 기자(kimthin@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