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테크M 영상] 시험 비행 성공한 보잉의 하늘을 나는 자동차

도시 교통체증과 배송 문제 해법으로 등장한 에어 택시

2019-01-29박응서 기자

하늘을 나는 차가 도시 출퇴근 시 겪는 교통체증을 해결할 수 있는 해법으로 등장할 전망이다.

로이터통신을 비롯한 외신에 따르면 세계 최대 규모 비행기 제조업체인 보잉이 23일(현지 시간) 자신들이 개발하고 있는 자율비행차(PAV), 즉 하늘을 나는 자율비행 자동차로 첫 시험 비행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보잉이 제공한 영상에 따르면 비행 차량은 22일 바닥에서 9미터 높이로 떠올라 잠시 머문 뒤 내려 앉았다. 이 비행차는 길이 9.1m, 폭 8.5m 크기이며, 전기배터리로 최대 80km를 이동할 수 있게 설계됐다. 보잉은 올해 말까지 500파운드(약 227kg)를 들 수 있는 비행차 테스트도 계획하고 있다.

최근 보잉과 에어버스, 그리고 수많은 회사들이 수직으로 뜨고 내리는 수직이착륙 소형 자율비행 차량 개발에 나서고 있다. 비행차는 갈수록 심해지고 있는 도시 교통체증으로 인한 도시 교통과 배송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혁신 기술로 떠오르고 있다. 보잉은 이 차량을 이용해 우버가 2023년까지 서비스하기로 준비하고 있는 날아다니는 택시 서비스인 ‘우버 에어’에 제공할 예정이다.

보잉은 또 미국연방항공국과 협력해 3차원 고속도로 교통관리시스템도 개발에 나서고 있다. 비행차가 건물 주위를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하지만 비행차라는 새로운 운송수단을 개발함에 따라 직면하게 될 수많은 안전과 규제를 해결해야 하는 문제도 떠안게 됐다.

한편 에어버스 팝업 자율비행캡슐, 볼로콥터 드론 택시, 고정익 항공기로 변신하는 에어로모빌 스트레치 리무진 등이 미래 비행 택시 시장을 놓고 보잉 비행 차와 경쟁하고 있다.

 

* 이 영상과 기사는 로이터통신 자료를 토대로 테크M이 재구성했습니다.

* 영상제작편집 : 로이터통신, 보잉, 테크M

[테크M = 박응서 기자(gopoong@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