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테크M 영상]영국 간판 기업 다이슨, 본사 싱가포르 이전

최대 실적 함께 발표한 다이슨 싱가포르 기술센터 영상 공개

2019-01-26박응서 기자

청소기로 유명한 영국 가전업체 다이슨이 본사를 영국에서 싱가포르로 옮긴다.

로이터통신을 비롯한 외신에 따르면 다이슨이 22일(현지시간) 실적을 발표하면서 본사 이전 계획을 발표했다.

 

 

다이슨 본사는 영국 잉글랜드 윌트셔주 맘즈버리에 있다. 이번 발표에 따르면 짐 로완 최고경영자(CEO)와 최고재무책임자(CFO), 글로벌 사업 대표, 법무 총괄 대표 등이 싱가포르로 이동한다. 이미 짐 로완 CEO는 싱가포르에 머무르고 있다. 또 차세대 사업인 전기차 사업 총괄도 싱가포르에서 일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다이슨은 제조시설과 고객 다수가 아시아에 있어 이 같이 결정했으며, 본사 이전으로 경영진이 더 빠르게 경영 판단과 결정을 할 수 있어 더 효율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해 매출 44억파운드(약 6조4000억원) 중 절반을 넘는 매출이 아시아 시장에서 나왔다. 다이슨 주력 제품인 청소기와 날개 없는 선풍기 같은 제품이 중국과 일본, 한국 같은 아시아 시장에서 선풍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반면 영국 매출은 4%에 지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이슨이 본사를 싱가포르로 이전하는 것이 브렉시트과 관련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가디언은 영국 기업들이 영국이 EU와 아무런 협정을 체결하지 못하고, EU를 탈퇴하는 ‘노딜 브렉시트’를 우려하며 영국을 떠나는 대책을 세우고 보도했다. 또 다이슨 창립자 제임스 다이슨이 대표적인 브렉시트 지지자인데, 오히려 영국을 곤궁에 빠지게 만들었다고 전했다.

 

* 이 영상과 기사는 로이터통신 자료를 토대로 테크M이 재구성했습니다.

* 영상제작편집 : 로이터통신, 테크M

[테크M = 박응서 기자(gopoong@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