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BCS2019] 크립토 지갑 편의성 높여야 확산 가능

전통 금융을 뛰어넘는 혜택과 편리함 수반돼야 발전

2019-01-24김태환 기자

23일 서울 용산 드래곤 시티 호텔에서 머니투데이방송과 체이너스 주최로 열린 ‘2019 블록체인 융합 서밋’에서 암호화폐 시장 활성화를 위한 전자지갑의 역할과 변화에 대해 논의가 이뤄졌다.

암호화폐 거래에 필수적인 크립토 전자지갑(월렛)을 확산시키려면 쉽고 편하게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현재까지는 간편결제나 신용카드와 같은 기술에 비해 결제가 복잡하고 번거로운데다 프라이빗 키 보관 등 보안확보가 어렵기 때문이다.  

정부당국이 직접 다른 기관과 협업해 ‘암호화폐 은행’을 만들어 보안성을 보장하는 방법도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23일 서울 용산 드래곤 시티 호텔에서 머니투데이방송과 체이너스 주최로 열린 ‘2019 블록체인 융합 서밋: 체인플러스(BCS:Chain+)’에서는 암호화폐 시장 활성화를 위한 전자지갑의 역할과 변화에 대해 논의가 이뤄졌다.

논의를 위한 토론에서는 크리스 황 요즈마그룹 블록체인총괄이 사회를 맡고, 에블린 전 에프비지 원 한국 대표, 폴 와렌쏜 키티왕선쏜 텐엑스 공동창업자, 글렌 우 레져 이사, 프랭클린 리차드 라이트코인 하우스 대표가 참석했다.

이들은 이구동성으로 전자지갑 편의성을 더욱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프랭클린 리차드 대표는 “당장 애플페이만 써봐도 빠르고 편리한데, 암호화폐는 그 단계까지 가려면 정말 갈 길이 멀다”면서 “암호화폐가 정말 쉽게 디지털 자산을 전송하라고 만든 건데 아직은 그렇지 못하다. 연결된 지갑으로 쉽게 보내고 지갑 간 소통을 하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폴 와렌쏜 키티왕선쏜은 “기술을 폭넓게 적용하려면 사람들이 쉽게 써야 한다”면서 “사용자 처지에서는 새로운 프로그램을 깔거나 하드웨어를 구매할 필요 없이 기존 디바이스 그대로 쓸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에블린 에프비지 원 한국 대표는 “시장 상황이 안 좋아도 최근 통계와 뉴스를 보면 전자지갑 결제 거래 횟수가 작년에 증가했다”면서 “현재까지는 기술에 접근할 수 있는 사람은 실제 많은 혜택을 보고 있다. 신용카드 결제나 해외송금 분야에서 수수료가 훨씬 낮다”고 설명했다. 

이미 인프라가 갖춰진 전통 금융에 편입되는 것도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폴 와렌쏜은 “암호화폐 전자지갑은 아직 시작 단계지만 카드사는 이미 인프라가 탄탄하다”면서 “사람들이 암호화폐를 쉽게 생각하는 것이 중요하다. 암호화폐가 무엇인지 가르치는 것을 넘어서서 일반적인 신용카드와 다르지 않게 결제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게 가장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암호화폐를 카드처럼 결제할 수 있게 만든다면 사람들이 암호화폐를 기존보다 훨씬 쉽게 받아들일 것”이라며 “그 단계까지 가면 확장해 나가는 것이 쉽다”고 설명했다. 

보안성을 강화해 사용자들에게 신뢰성을 주는 것도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프랭클린 리차드 라이트코인 하우스 대표는 “프라이빗 키를 안전하게 보관하고 자산에 안전하게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실제 기술적으로 이 시스템을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이 프라이빗 키를 가지고 있으면 현재까진 보안위협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당국이 다른 기관과 협력해 디지털 자산을 보관하는 ‘암호화폐 은행’ 개념도 나타날 것”이라며 “이런 방식으로 사용자들에게 보안성을 제공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김태환 기자 (kimthin@m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