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BCS 2019] '블록체인 융합 서밋' 성황리에 개최…24일에는 '금융‧STO' 집중 조명

23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호텔에서 열린 '2019 블록체인 융합 서밋' 24일에도 이어져

2019-01-23고장석 기자

23일 블록체인 융합 서밋에서 축사하는 민원기 과기정통부 차관(사진=뉴스1).

2019 블록체인 융합 서밋  : 체인플러스 1일 차 행사가 2,000여 명의 청중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어지는 2일 차 행사는 금융과 증권형 토큰 공개(STO), 진화하는 시장을 집중 조명한다. 

머니투데이방송과 체이너스가 23일 서울시 용산구 드래곤시티호텔에서 개최한 2019 블록체인 융합 서밋 체인플러스 1일 차 행사는 정부 정책 방향과 기업들의 활용방안, 디앱(Dapp)을 주제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정부?블록체인 산업계 관계자들뿐 아니라 몰타?에스토니아?미국?유럽 등 8개국 40여 명의 글로벌 지도자와 전문가도 참여했다. 행사는 박원순 서울시장,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의 축사로 시작됐다.

박 시장은 "2019년은 블록체인 산업 성장의 원년"이라며 "블록체인 기반 행정 서비스의 혁신적 변화를 선도하고 블록체인 산업 발전에 마중물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3개의 컨퍼런스 트랙에서는 ▲기술의 변화에 정부 정책은 어떻게 변화해야 하는가 ▲기업들은 퍼블릭 체인을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까 ▲Dapps를 향한 3.0 플랫폼들의 치열한 전투를 주제로 자유로운 토론과 논의가 진행됐다. 

블록체인 융합 서밋은 오는 24일 2일 차로 이어진다. 블록체인 산업 번성의 기반이 되는 금융분야를 비롯해 새로운 지평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되는 STO, 앞으로 진화하는 거래소와 투자 방향을 짚어보는 총 3가지 트랙의 컨퍼런스가 준비돼 있다. 

특히 신현성 테라 대표는 블록체인으로 재정의되는 결제 경험을, 팀 드레이퍼 드레이퍼 어소시에이트 창업자는 블록체인?디지털 자산의 현 상태와 미래를 짚어볼 예정이다.

토빈 맥코마스 오픈파이낸스 네트워크 최고 매출 책임자는 ‘보안토큰의 근거와 중요한 이유’ 야오 용지에 숑안펀드 회장은 '블록체인과 숑안'을 주제로 강연을 펼친다. 


23~24일 이틀간 진행되는 '2019 블록체인 융합 서밋' 

또한 행사장에는 국내외 주요 블록체인 업체들이 자사의 기술을 선보이는 부스도 마련됐다. 

FLETA는 지속 가능한 Dapp 생태계를 위한 블록체인 메인넷 프로젝트를, MP코인은 에듀테크를 기반으로 실생활에서 결제되는 라이프 코인을 선보이고 있다.

2011년 운영을 시작한 세계 최초 암호화폐 거래소이자 중국 3대 암호화폐 거래소였던 BTCC도 부스를 마련했다. BTCC는 앞서 지난해 9월 중국 규제로 철수한 이후 첫 번째 론칭 국가로 한국을 선택해 주목받았다. 

ST재단은 블록체인 기반의 '메신저 후크' 서비스를 선보인다. 블록체인 기술로 판매 물품의 위·변조 여부, 사용자 이력 등을 확인할 수 있으며, 자체 가상화폐 iST코인을 사용한 결제 기능을 입힌 게 특징이다. 이외에도 30여 개 업체가 부스 전시에 참여했다.

24일에도 서울시 용산구 드래곤시티호텔에서 진행되는 '2019 블록체인 융합 서밋'은 블록체인을 통해 미래를 준비하고 투자 방향에 대한 도움을 얻고자 하면 누구나 참석 가능하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고장석 기자 (broken@m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