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BCS 2019] "암호화폐의 겨울, 가치투자의 봄으로 가기 직전 단계"

2019 블록체인 융합 서밋 체인플러스 가상화폐 투자 전망…글로벌 투자 트렌드 짚어

2019-01-23고장석 기자

BCS 2019 글로벌 투자 트렌드 토론회.

지난해 1월 개당 가격 2,000만원을 넘던 비트코인은 불과 1년만에 400만원대로 추락했다. 한때 열풍이 불었던 가상화폐(암호화폐) 시장도 잠잠해진 가운데 전문가들이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 시장에 대한 전망을 내놓았다. 암호화폐 시장이 침체돼 있으나, 이는 단기 투기 수요를 걷어내고 가치투자로 이행하기 전 단계라는 평가도 나왔다.

23일 머니투데이방송과 체이너스가 서울시 용산구 드래곤시티호텔에서 개최한 2019 블록체인 융합 서밋 체인플러스의 마지막 트랙에서는 전문가들이 가상화폐의 올해 글로벌 투자 트렌드를 짚었다.

 

◆스티브 킴 알파랩스 대표 “비트코인이 올해 선방할 것”

토론회에서는 비트코인이 올해에도 주목받는 화폐가 될 거라는 전망이 이목을 끌었다. 스티브 킴 알파랩스 대표는 “비트코인이 올해 선방할 것으로 본다”며 “비트코인은 금처럼 가상화폐의 대명사이기 때문에 다른 코인보다도 비트코인이 가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비트코인과 다른 가상화폐의 가격은 아직 연동되는 추세다. 일명 ‘대장주’의 개념으로 비트코인의 가격이 이더리움, 이오스 등 다른 코인과 함께 움직이는 것이다. 

스티브 킴 대표는 “2019년은 시장이 성숙해지면서 비트코인과 나머지 토큰들의 연동성이 끊어질 시기”라고 덧붙였다. 

투자 트렌드로 기술에 대한 투자보다 기존 금융권과 연결되는 곳을 봐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그는 “유명한 가상화폐 펀드 전문가들은 기술 전문가들이 나와서 분석하지만 실제로 투자 운용이 잘 되느냐는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블록체인이 기술적으로 '현재보다 체결 속도가 100배 빨라진다'거나 '트랜잭션이 안정적으로 된다‘는 것들이 투자영역에서는 유의미하게 다가오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는 “블록체인기술은 이미 나와 있고, 기존 금융시장과 결합되는 부분에 공격적으로 투자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윤수 블록체인아이 대표 “가격 변동성 없지만 보수적인 투자”

김윤수 블록체인아이 대표는 올해 가상화폐가 가격적으로 큰 변동성이 없지만 시장이 건전해지는 구간이라고 예상했다. 

김 대표는 “지난 2017년에 ICO 프로젝트가 나오고 대대적인 변화를 겪었지만 아직 까지 결과물을 보여준 업체는 드물다”며 “갑자기 생겨난 회사들이 사라지고 있지만 시장이 깨끗해 지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투자는 보수적으로 진행하지만 3~4월 정도에 기존 비즈니스 모델이 튼튼한 업체에서 하는 프로젝트에 투자할 거라는 계획도 밝혔다. 한편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등은 계속 매수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성구 넥서스원 대표 “장기적 발전은 의심의 여지 없어…단기적으로는 보수적 투자”

좌장을 맡은 김성구 넥서스원 대표도 보수적인 투자 방향을 제시했다. 

김 대표는 “장기적으로 산업이 발전하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단기적으로 시장에 대한 예상이 의미가 있나 싶다”며 “최대한 보수적으로 가격에 대한 예측을 잡고, 그에 대해서 대응하는 식으로 펀드를 운용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올해 주요 이슈로는 이더리움의 업데이트를 꼽았다. 앞으로 1~2년 이내에 시장의 성패가 결정될 거라는 예측도 밝혔다.


◆차오 덩 해쉬키 캐피탈 초기창업자 “초기 단계의 프로젝트에 집중…가치투자 기회”

차오 덩 해쉬키 캐피탈 초기창업자는 트레이딩보다는 초기 단계의 프로젝트에 집중하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2019년과 2020년에 다양한 프로젝트들이 진행되면 가치 투자하는 투자자들의 진입 기회라는 것이다. 차오 덩 해쉬키 창업자는 “전반적으로 봤을 때 긍정적 신호가 보인다”며 “다만 단기적으로 가격이 오르거나 내리는 것을 예측하기는 어려운 분야”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암호화폐의 겨울은 결국 가치 투자의 봄으로 가기 직전”이라며 “현재 중국 홍콩 쪽 투자자들이 거의 쉬고 있지만 엄격한 기준을 통과하면 적극적으로 투자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고장석 기자 (broken@m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