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BCS 2019] 박원순 서울시장 '올 한해 블록체인 산업 성장 원년'

[BCS 2019] 박원순 서울시장 '올 한해 블록체인 산업 성장 원년'

2019-01-23박수연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23일 서울 용산 드래곤 시티 호텔에서 머니투데이방송과 체이너스 주최로 열린 '2019 블록체인 융합 서밋: 체인플러스(BCS:Chain+)'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지난 한해가 블록체인 시작을 알리는 시기였다면, 올 한해는 블록체인 산업 성장의 원년이 될 것입니다. 서울시도 혁신적인 기술을 기반으로 보다 건강한 블록체인 생태계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3일 서울 용산 드래곤 시티 호텔에서 머니투데이방송과 체이너스 주최로 열린 '2019 블록체인 융합 서밋: 체인플러스(BCS:Chain+)'에서 "작년 10월에 블록체인 성지라 불리는 스위스 추크를 방문했다"며 "이곳에서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과 혁신에 대한 내용을 담아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 5개년 계획을 발표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현재 모바일 시스템에 엠보팅(M-Voting) 투표라는 블록체인 기술 접목을 시도하고 있다. 이를 통해 투표 위변조와 부정 투표를 원천적으로 방지할 수 있다. 박 시장은 "향후 공동주택 입주 지역 사회 주요 의사 결정에도 엠보팅 시스템을 활용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엄청난 인력과 경비의 낭비를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현재 민간 부문과 함께 조성하는 약 1천억원 규모의 블록체인 기금을 5년간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올해부터 중고차 이력 관리 등 14개 분야 행정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기금, 마포 서울창업허브·개포 디지털혁신파크 블록체인 특성화 단지 등을 조성하고 중고차 이력 관리, 온라인 투표 시스템, 하도급 대금 자동지급, 각종 증명서 발급 등 행정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는 것이 골자다. 

박 시장은 "중고차 매매단지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차량 상태나 매매계약, 차량 성능에 대한 이력 정보를 보다 더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다"며 "서울시 청년수당, 공공근로 수급 대상자를 산정하는 업무에도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되면 번거로운 서류 제출이나 불필요한 낭비를 막고 개인정보 동의로 온라인 검증이 가능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발주 공사에 대급 지급부터 모든 절차에 블록체인을 활용해 원천과 하청간의 체계적인 계약 관리 시스템이 적용되도록 할 것"이라며 "안정성 보장은 물론 자동 취급돼 노동자들의 체불이 없도록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박수연 기자 (tout@m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