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2019년 상반기 신규 입주사 선정된 5곳 중 3곳이 AI 스타트업

2019-01-21곽예하 기자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는 21일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고자 하는 스타트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캠퍼스 입주 프로그램(Campus Residency Program)’의 2019년 상반기 신규 입주 스타트업 5곳을 발표했다. 이 중 3곳이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스타트업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캠퍼스 입주 프로그램은 이미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했거나 3개월 내 출시 계획이 있고, 스타트업 커뮤니티에 기여할 수 있는 오픈 마인드를 가진 20인 이하 규모 법인 사업자 등록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모집했다.

선정된 스타트업 5곳은 디플리(음성 분석 AI 기술), 딥메디(딥러닝 기반 혈압 추정 및 관리 기술 서비스), 엔트로피 트레이딩 그룹(블록체인 자산 분석과 자문 서비스), 인포크(인플루언서 오픈 마켓 플랫폼), 코클리어닷에이아이(청각 인공지능 솔루션)이다. 구글은 자사의 AI 기술 및 자원을 적극 활용해 이들의 성장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선정된 스타트업은 오는 2월 11일부터 6개월간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사무 공간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으며, 매달 열리는 입주 스타트업 모임을 가질 수 있다. 나아가 여러 분야에서 활약 중인 졸업사와의 만남 등 다양한 스타트업 커뮤니티 참여 기회를 누릴 수 있다.

이 밖에도 구글 파트너 벤처캐피탈 투자자 같은 멘토와의 네트워킹 기회와 제품과 서비스를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는 스타트업 쇼케이스 참여 기회, 구글 제품 교육과 크레딧 제공 등 사업 확장을 위한 지원도 받을 수 있다.

한상협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한국 총괄은 “올해도 다양한 산업 분야에 걸쳐 혁신적인 기술을 가진 스타트업들과 함께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작년 하반기 입주사들이 입주 기간 동안 50여억원 투자를 받고 회사 규모를 30%가량 늘리며 의미 있는 성장을 달성했다. 이처럼 이번에도 입주사의 성장과 전문성 향상에 도움을 주기 위해 구글의 기술과 자원, 네트워크를 십분 활용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또한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어드바이저 인 레지던시 (Advisor in Residency) 프로그램을 통해 입주사들의 의미 있는 성장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캠퍼스 입주 프로그램’은 글로벌 시장을 지향하는 입주 스타트업에게 더 많은 기회와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글로벌 집단으로 운영되고 있다. 전 세계 6개 도시에 있는 구글 캠퍼스 입주사 공간과 50여 개 파트너사의 창업 공간을 공유하는 ‘패스포트’ 프로그램과 글로벌 전문가와 인프라 등 구글 자원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구글만의 방식으로 입주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돕고 있다.

 

[테크M = 곽예하 기자(yeha1798@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