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대웅제약, 의약품 안전관리 위해 ‘오라클 아거스 클라우드’ 도입

클라우드 기반으로 최신 의약품 규정 요구사항 충족하고, 이를 통해 글로벌 성장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

2019-01-17곽예하 기자

오라클은 17일 대웅제약이 오라클 헬스사이언스의 의약품 안전관리 소프트웨어 ‘오라클 아거스 클라우드 서비스(Oracle Argus Cloud Service)’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대웅제약이 글로벌 시장 확대를 더욱 가속화하고, 의약품 개발 수명주기 전반에 걸쳐 더 안전하게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다는 설명이다.

1945년 설립한 대웅제약은 올해로 73년을 맞은 대표적인 국내 제약기업이다. 2004년 베트남 지사를 설립한 이후 중국,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일본 등 아시아와 미국까지 세계 8개국에 진출했다. 대웅제약은 2020년까지 100개국 수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각 진출 국가에서 10위 안에 진입해 해외 매출이 국내 매출을 넘어서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한편 오라클 아거스 클라우드 서비스는 국제의약품규제조화위원회(ICH)의 임상적 안전성 정보관리를 위한 기준을 포함해 다양한 글로벌 데이터 기준을 시스템에서 자동 업데이트한다. 이를 통해 제약사들이 각 국가별로 끊임없이 변화하는 이상 사례 보고 요건을 효과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충족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처방약 수출과 임상시험에 필요한 개별 이상사례 보고 항목 안내서 등을 전자문서 형식에 맞춰 처리하도록 돕는다.

박현진 대웅제약 개발본부장은 “의약품 안전관리 첨단 IT 시스템은 클라우드로 의약품 안전성 자료를 언제, 어디서나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열람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며 “대웅제약이 새로운 글로벌 시장 진입에 필요한 의약품 안전 관리 기회비용을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브루스 팔슐리치 오라클 헬스사이언스 안전부문 부사장은 “최근 의약품 규정사항이 지역별로 계속 변하고 있다. 오라클 헬스사이언스는 대웅제약 사례처럼 세계적으로 복잡하게 운영되는 임상시험 모니터링에서도 국제 기준에 표준화한 해결책을 제공한다”며 “세계 규제당국 변화와 이런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고객들이 더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의약품을 관리하는데 집중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말했다.

 

[테크M = 곽예하 기자(yeha1798@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