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엔비디아-래블업, AI 개발 지원 프로그램 ‘저스트 모델 잇’ 진행

2019-01-16김태환 기자

 엔비디아가 머신 러닝 플랫폼 개발 기업 래블업(Lablup)과 손잡고 딥러닝과 머신러닝 모델 개발 지원 프로그램인 ‘저스트 모델 잇’을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저스트 모델 잇은 딥러닝과 머신러닝에 관심이 있는 개발자들이 백엔드.AI(Backend.AI)라는 표준화한 플랫폼으로 더 쉽고 빠르게 개발할 수 있게 지원한다.

최초 선발된 6개 팀에게는 머신러닝 개발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64GB GPU 메모리와 3TB 저장공간을 비롯한 모든 연산 자원과 환경을 제공한다. 또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 2개 팀에는 엔비디아 타이탄 Xp(NVIDIA TITAN Xp)가 부상으로 제공한다.

한편 양사는 오는 21일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딥러닝과 텐서플로우(TensorFlow) 모델 개발 관련 최신 기술과 전망을 소개하는 ‘AI 테크토크 포 데브(AI TECHTALK FOR DEVS)’를 진행한다. 본 행사에서는 AI 모델 개발 경험, 최적 GPU 활용법, 백엔드.AI 플랫폼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저스트 모델 잇 프로그램은 머신러닝 모델링에 관심이 있는 개발자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다만 참가자들은 개발 기간 동안 모델링한 코드를 깃허브(Github)에 공개하고, 모델링 과정에서 백엔드.AI를 활용하는데 동의해야 한다.

참가 신청은 1월 27일까지며, 1월 29일 6개 팀을 선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이후 1월 30일부터 2월 26일까지 약 한달 간 모델링 과정을 거쳐 2월 28일 최종 결과 발표와 시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자세한 정보는 해당 홈페이지(events.backend.ai/just-model-it)에서 확인할 수 있다.

 

[테크M=김태환 기자(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