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테라, 몽골 모바일 결제 인프라 구축 사업 협력

2019-01-11김태환 기자

 차세대 결제 혁신을 이끄는 글로벌 블록체인 기업 테라가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시와 모바일 결제 인프라 구축 사업 협력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테라와 울란바토르시는 공동 테스크포스팀(TFT)을 구성해 울란바토르시 9개 구(區) 가운데 하나인 날라흐구에서 시범 사업을 진행하고 향후 적용 지역을 확대한다.

이번 협약으로 테라는 블록체인 기반 결제 시스템과 기술을 활용해 투명하고 편리한 디지털 결제 수단을 몽골에 제공하고, 현금 거래가 대부분인 몽골 금융 인프라 개혁에 나선다.

시범 사업에 도입되는 P2P(Peer-to-Peer) 결제는 다른 은행을 이용하는 사용자 간에도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으며, 모바일 결제로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결제 환경을 제공한다.

나아가 테라는 날라흐구 구민이 테라 스테이블코인으로 지역 공과금을 납부하고 정부 지원금을 지급받도록 지역 정부와 협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신현성 테라 공동 창립자겸 대표는 “현금 거래 위주인 몽골에서 테라 P2P 모바일 결제 시스템을 ‘몽골 알리페이’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또 송금과 대출 같은 몽골의 전반적인 은행 서비스 환경을 혁신적으로 바꾸고 블록체인 기반 금융 인프라를 확충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테크M=김태환 기자(kimthin@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