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업비트·빗썸·코빗 등 7개 암호화폐 거래소 과기부 보안심사 충족

과기정통부-KISA 보안 개선권고 이행 점검

2019-01-10김태환 기자

자료사진(출처=셔터스톡)

업비트, 빗썸, 고팍스, 코빗, 코인원, 플루토스디에스, 후오비 등 7개 암호화폐 거래소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보안 개선권고를 통과했다. 거래가 몰리는 대형사들은 통과했지만 21개 업체 중 3분의 1만 통과해 나머지 거래소에 보안조치가 시급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10일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함께 진행한 ‘가상통화 취급업소 보안 개선권고 이행현황 점검’에서 7개 업체가 통과했다고 밝혔다.

통과한 7개 업체는 두나무(업비트), 비티씨코리아(빗썸), 스트리미(고팍스), 코빗, 코인원, 플루토스디에스, 후오비다.

이번 점검은 지난해 1~3월 21개 취급업소로부터 신청을 받아 기본적인 보안 요구사항 85개 항목에 대해 이행현황을 확인하려고 진행했다.

점검한 보안 요구사항으로는 관리적 보안(10), 망분리 계정관리 같은 운영환경 보안(21), 시스템 네트워크 데이터 베이스(DB) 접근통제 같은 시스템 보안(33), 백업 사고대응(10), 가상통화 지갑관리(11) 등이다.

1~3월 점검시 보안 미비점에 대해 개선을 권고 받은 21개 취급업소 중 7개만 요건을 충족하고, 나머지 14개는 보안 미비점 개선이 완료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미완료 14개 중 7개 취급업소는 서비스 중단 예정 등 내부 사정을 이유로 점검을 받지 않아, 1~3월 점검 결과로 산출했다.

아울러 지난해 1~3월 점검 이후에 새롭게 확인된 17개 취급업소를 확인한 결과 평균 61개 항목이 미흡할 정도로 보안수준이 전반적으로 취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취급업소 대부분이 망분리 접근통제 뿐만 아니라 기본적인 PC, 네트워크 보안 같은 보안 체계 수립과 관리도 미흡할 정도로 보안 수준이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과기정통부는 해킹으로 인한 이용자 피해 방지 측면에서 취급업소에 대한 보안 미비점 개선현황 확인ㆍ점검을 지속해나갈 계획이다. 또 추가로 취급업소가 확인되면 정보보호 수준 점검을 통해 보안 미비점 개선을 유도할 예정이다.

오용수 과기정통부 정보보호정책관은 “85개 점검항목을 모두 만족시킨 7개 취급업소를 제외하면 대부분이 아직 보안이 취약한 수준으로 국민들이 취급업소 이용 시 각별하게 주의할 필요가 있다”면서 “올해에도 암호화폐를 노린 사이버 공격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돼 취급업소는 보안 미비점 개선 권고 이행을 조속히 완료해 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테크M=김태환 기자(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