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테크M 영상] 세계 최대 테크쇼 CES 2019 개막, 롤러블 TV와 로봇 등 신기술 풍성

올레드 폭포로 관객 시선 사로 잡은 LG전자

2019-01-09박응서 기자

LG전자가 CES 2019 전시장 통로에 설치한 OLED 폭포. 사진제공 LG전자

 

 

세계 최대 가전제품 박람회인 CES 2019가 1월 8일(현지시간) 개막하고, 기술 애호가 수천 명이 최신 기술을 보려고 라스베이거스를 방문해 전시장에 입장했다고 로이터통신을 비롯한 여러 매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LG전자는 사용하지 않을 때는 작은 상자에 말려 들어가는 판매용 롤러블 65인치 TV를 세계 최초로 선보여 많은 관객을 끌며 인기를 누렸다. 또 CES 2019 전시장 통로에 설치한 OLED 폭포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LG전자는 ‘최고 혁신상’을 포함해 총 19개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TV를 포함해 생활가전, 스마트폰 같은 전 제품군이 골고루 수상했다.

LG 올레드 TV는 올해 CES 혁신상을 3개나 받으며 2013년부터 7년 연속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LG 올레드 TV는 자발광을 기반으로 완벽한 블랙을 구현해 뛰어난 화질을 인정받고 있다.

밥 로우톤 LG전자 미국교육관리자는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이게 흥미로운 새 OLED TV R 시리즈입니다. 4K 해상도에 65인치로 세계 최초로 둘둘 말 수 있는 대형 화면 텔레비전이죠. 텔레비전 디자인에 혁명을 가져온 셈입니다. 기존에는 방에 TV를 놓을 때 창문 앞이나 방 한가운데에는 놓을 수 없었는데, 이건 가능하거든요. TV가 꺼지면 화면이 박스 안으로 말려서 들어가, 창문이나 어떤 것도 가리지 않아요. TV를 볼 때가 되면 완전하게 펼쳐집니다. 또 라인뷰라고 일부분만 화면이 올라와 시간이나 날씨를 확인하거나 사진을 보고 음악을 들을 수 있습니다. 여러분 생활방식에 아주 잘 맞췄답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아직 가격이 정해지지 않은 이 TV를 올해 하반기부터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CES에도 다양한 로봇이 등장했다. 노래에 따라 춤을 추는 로봇, 탁구를 치는 로봇, 방문객을 바라보며 상호작용하는 로봇처럼 인공지능(AI)를 결합하며 발전해가고 있다. 또 수영을 배우는 데 도움 주는 전기로 작동하는 수영용 킥보드도 출품됐다.

 

* 이 영상과 기사는 로이터통신 자료를 토대로 테크M이 재구성했습니다.

* 영상제작편집 : 로이터통신, 테크M

[테크M = 박응서 기자(gopoong@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