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엔비디아, 상업용 레벨2+ 자율주행 시스템 세계 최초 공개

2019-01-08김태환 기자

엔비디아 드라이브 소프트웨어 화면

 엔비디아가 상업용 레벨2+ 자율주행 시스템인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토파일럿(NVIDIA DRIVE™ AutoPilot)을 최초로 공개했다.

8일 엔비디아에 따르면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인 콘티넨탈과 ZF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CES 2019에 참가해 엔비디아 드라이브를 기반으로 한 레벨2+ 자율주행 솔루션을 세계 최초로 발표했다.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토파일럿은 레벨2+ 자율주행 솔루션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인식과 더불어 다양한 AI 기능을 제공하는 조종석을 구현한다.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토파일럿을 활용해 성능과 기능, 도로 안전 측면에서 기존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제품을 한층 능가하는 정교한 자동 운전 기능뿐 아니라, 지능형 조종석 지원, 시각화 기능을 시장에 선보일 수 있다.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토파일럿은 고성능 엔비디아 자비에(Xavier) 시스템-온-칩(SoC) 프로세서와 최신 엔비디아 드라이브 소프트웨어를 통합했다. 이를 통해 기존보다 훨씬 많은 심층신경망(DNN)을 처리함으로써 높은 수준의 자율주행 인식을 구현한다.

또 차량 내외부 주변 카메라 센서 데이터를 완벽하게 처리하고, 고속도로 병합, 차선 변경, 차선 분할과 개인 매핑을 포함한 '완전 자율주행 오토파일럿' 기능을 제공한다. 차량 내에는 운전자 모니터링과 AI 보조 조종장치(copilot) 기능, 차량의 컴퓨터 비전 시스템에 대한 조종석 시각화 기능 등을 포함한다.

도미니크 본테 ABI 리서치 오토모티브 연구 담당 부사장은 “현재 시장에 출시한 차선 유지와 적응형 크루즈 컨트롤 시스템은 소비자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엔비디아 고성능 AI 솔루션은 머지않아 한층 안전하고 신뢰성 있는 자율주행 시스템을 구현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토파일럿은 CES 2019 행사장에 마련된 엔비디아 부스인 라스베가스 컨벤션 센터 북쪽홀(North hall #6306)에서 시연할 예정이다.

[테크M=김태환 기자(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