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티맥스, “KB국민은행 ‘갑질’ 못참겠다…소프트웨어 계약 금지 가처분 신청”

기술 검증 외산제품만 시행…명확한 배제 이유 없어

2018-12-18김태환 기자

18일 김동철 티맥스소프트 대표(왼쪽)와 이희상 티맥스소프트 대표가 서울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KB국민은행 차세대 더 케이 프로젝트에 대한 입장’과 관련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KB국민은행의 불공정 입찰에 과정을 공개하고 법적 대응에 나섰다고 밝혔다.

 티맥스소프트가 KB국민은행에서 진행한 대형 프로젝트 사업 선정에 국산제품을 원천 차단하는 불공정 심사가 이뤄졌다고 주장하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제안 소프트웨어 중 1안이었던 티맥스소프트는 기술 검증 기회조차 얻지 못하고, 한국IBM과 오라클 관련 제품만 기술을 검증했으며, 배제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조차 받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반면 KB국민은행 측은 제안요청서(RFP)에서 반드시 제안된 제품을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고 명시했으며, 티맥스소프트 제품이 가격 경쟁력이 떨어졌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티맥스 “탈락 이유에 대한 설명 못들었다”

18일 티맥스소프트는 서울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KB국민은행 차세대 더 케이 프로젝트에 대한 입장’과 관련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KB국민은행 불공정 입찰 과정을 공개하고 법적 대응에 나섰다고 밝혔다.

김동철 티맥스소프트 대표는 “현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우선협상 금지 가처분 신청을 접수했으며, 공정거래위원회 공정거래 지위 요청을 접수했다”면서 “KB국민은행 ‘더 케이 프로젝트’ 소프트웨어 선정 과정은 국산 소프트웨어에 대한 기회가 평등하지 않았고, 과정은 불공정했으며, 결과는 정의롭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더 케이 프로젝트’는 3000억~4000억원에 달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로, KB국민은행 상품서비스에 대한 고도화와 더불어 마케팅 허브와 비대면 채널을 재구축하는 사업이다.

티맥스소프트에 따르면 더 케이 프로젝트는 SK C&C가 우선협상자 대상으로 선정됐다. SK C&C가 제안한 1안 인프라 소프트웨어는 미들웨어 분야에 티맥스소프트 ‘제우스’, DBMS 분야에 티맥스소프트 ‘티베로’와 한국IBM ‘DB2’였다. 2안은 한국오라클 미들웨어 웹로직과 오라클 DBMS였다.

KB국민은행 미래IT 추진부와 총무부는 자체 검토를 약 2개월 진행하면서, 제안되지 않은 제품을 검토했다. 아울러 제안된 제품 중 국산 인프라 소프트웨어를 배제한 채 한국오라클과 한국IBM 같은 외산 소프트웨어 제품에 대해서만 기술 검증을 실시했다.

이 과정에서 티맥스 측은 KB국민은행으로부터 기술검증 배제애 대한 어떠한 공식 요청이나 대응, 해명을 받지 못했다고 한다.

무엇보다 일반적인 기술검증 테스트는 시나리오 작성, 벤치마크 테스트 항목 선정과 실시, 기술 평가와 같은 최소 3개월 이상 시간이 걸리지만 이런 과정 없이 졸속으로 이뤄졌다는 설명이다.

티맥스소프트 측은 KB국민은행은 국산 인프라 소프트웨어 비율이 매우 낮으며 ‘갑질’이 가장 심한 회사라고 주장했다.

일반적으로 국내 주요 은행은 국산 인프라 소프트웨어 비율이 80%이지만 국민은행은 거의 없는 실정이다. 특히 티맥스소프트는 2013년 국민은행 탈메인프레임 프로젝트 진행 당시 기술 검증 과정에서 100억원 비용과 60여명 인력을 투입했음에도 한국 IBM 제품이 선정됐다고 주장했다.

김동철 티맥스소프트 대표는 “만일 KB국민은행이 IBM제품을 그냥 계속 쓸거면 시장에다 제안을 요청할 필요가 없고, 그냥 IBM과 얘기하고 사면 된다”면서 “시장에 공개적으로 입찰을 제안하고 공정 경쟁하는 상황에서 (KB국민은행은) 마치 한 업체와만 계약하는 것처럼 짜고 하는 오해 상황을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국민은행 “티맥스 제품 경쟁력 낮았다”

이와 관련해 KB국민은행 측은 오후 3시 즉각 반박자료를 내고 입장을 밝혔다.

우선 KB국민은행은 제안요청서(RFP)에서 프로젝트 라이센스가 아닌 소프트웨어 라이센스 변경은 고객과 상호 합의해 변경할 수 있다고 명시했다고 설명했다. 반드시 제안된 1안과 2안 제품이 아니더라도 국민은행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다른 제품을 선택할 수 있다는 의미다.

아울러 티맥스소프트 주장 중 하나인 '이유 없이 배제됐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며, 제품 경쟁력이 부족했다고 설명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가격경쟁 등을 통해 선정된 제품을 포함한다는 제안요청서 내용에 의거해 SK C&C가 제안하지 않은 제품에 대해서도 검토할 수 있다”면서 “기술검증에서 제외됐다던 티맥스소프트 티베로 제품 등은 국내 시중은행 주요 업무에 시스템을 적용한 사례가 없고, SK C&C 제안도 내부관리 업무용으로 제안돼 별도 기술검증이 필요치 않았다”고 밝혔다.

국산 인프라 소프트웨어 비중이 낮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국민은행은 “더 케이 프로젝트는 국내 IT산업 발전에 동참하기 위해 인공지능 플랫폼, 클라우드 기반 개발환경 솔루션 등 약 50여종(총 도입 SW 60%)을 국산으로 도입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티맥스소프트 제품 가격이 비쌌다는 분석도 나온다.

익명을 요청한 IT관계자는 “티맥스소프트 제품을 선정할 경우 타사제품에 비해 수십억원 이상 추가비용이 투입돼야 했다”면서 “인테리어를 하면서 벽지를 선택한다 해도 예산에 맞지 않은 벽지는 고려조차 안하는 것처럼 티맥스소프트 제품도 비용 문제로 검토단계서부터 논외로 생각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테크M=김태환 기자(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