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SK텔레콤-금감원, AI로 보이스피싱 예방한다

2018-12-17김태환 기자

 SK텔레콤과 금융감독원이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보이스피싱 예방에 나선다.

17일 SK텔레콤은 을지로 사옥에서 금감원 불법금융대응단과 함께 보이스피싱 피해예방을 위한 인공지능(AI) 기술 개발과 도입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으로 SK텔레콤은 음성통화 중 보이스피싱이 의심될 경우 사용자에게 이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AI 기술을 개발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보이스피싱 사기 관련 데이터를 제공해 AI기술 고도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양측은 내년 초 관련 기술 개발을 마무리 짓고 상반기 중에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피해액은 1802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해 73.7%가 증가했다.

SK텔레콤과 금감원은 AI를 활용할 경우 실시간으로 보이스피싱 여부를 판단할 수 있어 사기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점을 착안해 이번 협력을 추진했다.

AI를 활용하면 특정 단어 사용을 기준으로 보이스피싱 여부를 확인하는 기존 필터링 방식과 달리 문장과 문맥으로 피싱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더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금융사기를 차단할 수 있다고 SK텔레콤 측은 설명했다.

장유성 SK텔레콤 AI/모빌리티 사업단장은 “앞으로도 ICT 기술 활용해 소비자를 보호하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테크M=김태환 기자(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