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구글코리아 세무조사…유튜브 1인 방송인 탈세 의혹

서울 역삼동 구글코리아 사옥에 조사관 보내…회계 장부 등 자료 확보

2018-12-13고장석 기자

존 리 구글코리아 대표. 사진제공 뉴스1

국세청이 구글코리아를 상대로 세무조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이날 서울 강남구 역삼동 구글코리아 사옥에 조사관을 보내 회계 장부 등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유튜브 1인 방송인의 세금 탈루 의혹 등에 대해 세무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고 보고 있다.

한승희 국세청장은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고소득 유튜버에 대한 세무조사 진행에 동의한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당시 한 청장은 “고소득 유튜버 513명에게 과세 신고 안내를 했으며 아직 자진신고만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구글코리아는 지난해 11월 이해진 네이버 전 의장이 '구글은 세금을 안 낸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구글은 한국에서 세금을 납부하고 있으며 국내 세법과 조세조약을 준수하고 있다"고 반박한 바 있다.

이번 조사와 관련해 구글코리아 관계자는 "확인해줄 수 있는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고장석 기자 (broken@m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