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한컴, 신사업 스마트시티 확정···2020년까지 매출 50% 달성 계획

4차산업혁명기술 집약한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공개

2018-12-06곽예하 기자

한글과컴퓨터그룹이 6일 서울 광화문에서 신사업 전략발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공개했다. (출처:한컴그룹) 한글과컴퓨터그룹이 차세대 주력사업을 ‘스마트시티’로 정하고, 2020년까지 매출 50%를 여기서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한글과컴퓨터그룹은 6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신사업 전략을 발표하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그룹 내 전 계열사들이 신사업 방향을 스마트시티에 초점을 두고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올해 CES에서 선보인 기술이 모두 스마트시티 관련 기술이었다”며 "스마트시티는 미래를 준비하는 기업이라면 필수로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성공적인 스마트시티 사업을 위해서는 구시대적 사고를 버리고 개방과 공유를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한컴그룹은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인공지능(AI) 같은 4차산업혁명 기술이 집약된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공개했다.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에는 도시 곳곳에서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IoT플랫폼 ‘네오아이디엠’, 데이터를 분산 저장해 보안성을 높인 블록체인 플랫폼 ‘한컴 에스렛저’가 포함됐다. 또 데이터를 시각화하고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는 관제 플랫폼 ‘한컴 인텔리전트 시티 플랫폼’과 산업용 IoT플랫폼 ‘씽스핀’도 통합플랫폼에 포함된다.

한컴그룹은 스마트시티에서 핵심인 자율주행 관련 기술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순영 한컴인터프리 대표는 “자율주행 시 돌발 상황을 감지하거나 모니터링 하는 기술을 갖고 있다”며 “스마트시티에 필요한 ‘주차공유’ 관련 업체를 인수하는 것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순영 한컴인터프리 대표는 “클라우드 분야 세계 1위 기업인 아마존과 협력하고 있고, 우리 기술력과 안전성을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이미 클라우드에서는 미국 아마존이, AI 시장은 텐센트나 알리바바 같은 중국 기업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한컴그룹은 이들과 기술을 ‘개방’하고 서로 ‘공유’하는 것으로 스마트시티 사업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오순영 대표는 “스마트시티에서 클라우드 환경이 상당히 중요하다. 이미 클라우드 분야 세계 1위 기업인 아마존과 협력하고 있고, 우리 기술력과 안전성을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한컴그룹은 스마트시티에서 중요한 AI 분야에도 많은 투자를 하고 있고, 실제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한컴그룹 자동 통번역 솔루션 ‘지니톡’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사용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지난 6월에는 중국 AI 음성인식기업 ‘아이플라이텍(Iflytek)’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국내 스타트업과 연구기관, 지자체와도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신용섭 한컴그룹 스마트시티 추친 단장은 “지난 20년간 ETRI가 연구해온 기술들을 한컴이 전수받았다”며 앞으로도 이런 협업관계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컴그룹은 자사 스마트시티 사업이 국내에만 한정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서울과 국내 지자체에서 스마트시티 모델을 성공적으로 적용하고 나면 이를 베트남과 우즈베키스탄, 터키의 주요 도시에까지 확장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상철 회장은 스마트시티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기업 내부에서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구시대적인 사고방식을 버리고 개방과 공유를 실천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그는 “스마트시티는 교육, 행정, 교통, 헬스케어 같은 모든 것이 모인 거대 생태계다”며 “국민이 알고 있는 ‘한컴’ 브랜드 인지도에 힘입어, 자사가 보유한 4차산업혁명 기술을 바탕으로 스마트시티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테크M = 곽예하 기자(yeha1798@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