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인텔, 표정 인식 AI 휠체어 기술을 사지마비 환자 위해 선보여

2018-12-04곽예하 기자

인텔은 4일 사지마비 환자나 장애인이 얼굴 표정만으로 휠체어를 제어하는 인공지능(AI) 기술을 선보였다. (출처:인텔)

인텔이 4일 사지마비 환자나 장애인이 얼굴 표정만으로 휠체어를 제어할 수 있도록 하는 인공지능(AI) 기술을 선보였다.

인텔은 후박스 로보틱스 ‘윌리7키트’에 AI 기술을 탑재했다. 윌리7키트는 전동 휠체어에 설치하는 데 7분밖에 걸리지 않는다. 이용자는 열 가지 다른 표정을 선택한 뒤 이 표정으로 전진과 방향 전환, 정지 같이 휠체어를 제어할 수 있다. 신체에 부착하는 센서 대신 휠체어에 장착된 3D 인텔 리얼센스 뎁스 카메라 SR300을 사용한다. AI 알고리즘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전송하며 처리한다.

윌리7은 신체에 부착하는 센서 없이 AI와 카메라를 이용해 이용자에게 독립성과 위치 제어 능력을 제공한다. 미국 국립척추손상통계센터에 따르면 미국에서만 28만8000명이 척추에 손상을 입었다. 매년 1만7700여건 척추 손상 사고가 발생한다. 지금까지 이들이 전동 휠체어를 사용해 이동하려면 신체에 복잡한 센서를 부착하고 작동 방법을 따로 배워야 했다.

인텔은 현재 미국에서 사지마비 환자, 근위축성측색경화증(ALS) 환자, 노인 등 60명 이상이 윌리7을 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애나 베스키 인텔 사회를 위한 AI 총괄은 “세계 장애인의 날을 맞아 기술이 장애인 삶 속에서 어떻게 이동성과 제어력을 되찾게 해 주는지 생각해보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라며 “윌리7키트는 AI를 활용해 이동이 제한된 사람들이 자연스러운 얼굴 움직임으로 이동하도록 돕는 좋은 사례”라고 말했다.

파울로 피네이루 후박스 로보틱스 CEO는 “윌리7은 표정을 인식해 휠체어를 제어하는 최초 제품으로 높은 정밀성과 정확성이 필요해 인텔 기술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테크M = 곽예하 기자(yeha1798@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