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IBM, 기업 업무에 AI활용 지원하는 ‘탤런트 & 트랜스포메이션’ 서비스 발표

IBM 자체 적용 시 3000억원 이상 혜택과 만족도 향상

2018-12-03곽예하 기자

인공지능(AI)이 기업 업무 전반에도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IBM은 3일 새로운 비즈니스인 ‘IBM 탤런트 & 트랜스포메이션(Talent & Transformation)’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기업이 이를 활용해 직원 역량을 강화하고, 워크플로우를 개선하며, 채용시 불평등 요소를 찾아 제거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설명이다.

기업이 AI를 제대로 활용하려면 이에 맞는 교육과 개발, 새로운 업무 방식 도입이 필요하다. IBM은 새로운 교육 프로그램 ‘IBM AI 스킬 아카데미’를 통해 기업이 이런 부분에서 도움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

IBM AI 스킬 아카데미는 관리자부터 마케팅, HR, 법률, 재무, 운영 같은 각 분야 고위 경영진에 이르기까지 이들이 회사 업무에서 AI를 통해 새로운 가치를 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커리큘럼은 딥러닝과 머신러닝 프레임워크, 알고리즘 적용, 오픈 소스 기술과 데이터 시각화 같이 AI 필수 분야를 다룬다.

또한 IBM 탤런트 & 트랜스포메이션은 기업이 인사관리에서 활용할 수 있는 ‘IBM 왓슨 탤런트(Watson Talent) 솔루션’을 제공한다. 기업은 이를 적합한 인재 발굴에 활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현직 직원들이 경력을 발전시킬 수 있도록 지원한다. IBM은 이미 시티즌 금융 그룹, 어니스트 앤 영과 같은 글로벌 기업들이 해당 솔루션을 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I를 제대로 활용해 이점을 얻기 위해 기업들은 기존 작업 방식, 작업 위치, 작업 지침 등을 변경해야 한다. 이때 ‘IBM 개러지(Garage)’ 서비스가 도움될 수 있다. IBM 개러지는 지속적인 시장 변화 속에서 기업이 여러 혁신적인 프로젝트를 실행하고 관리하기 위한 서비스다. 이를 통해 직원들은 새로운 아이디어를 신속하게 테스트해보고, 폐기 또는 발전시키는 과정을 반복할 수 있다. 현재 포드 자동차와 트래블포트를 포함한 많은 기업들이 IBM 개러지를 활용해 열린 협업과 지속적인 학습 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마크 포스터 IBM 글로벌 비즈니스 서비스 수석 부사장은 “기업들이 AI와 자동화, 블록체인 같은 신기술을 적용해 디지털 변혁, 비즈니스와 프로세스 혁신이라는 두 가지 요구 사항을 해결하려고 하고 있다”며 “이에 필요한 인재와 기술을 얻을 수 있는지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 같은 IBM의 새로운 AI 서비스들은 IBM 자체 인력 혁신을 위해 IBM 인사 관리에 먼저 적용되면서 발전했다. 그 결과 IBM은 자체적으로 3억달러(약 3346억원) 이상 혜택을 얻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2017년에만 1억700만달러(약 1193억원)의 혜택을 누릴 수 있었으며, 무엇보다 채용과정과 직원 관리에서 만족도가 크게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테크M = 곽예하 기자(yeha1798@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