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혁신 사이클’ 제시···‘델 테크놀로지스 포럼 2018’ 성황리 개최

"더 빠른 회사가 느린 회사 잡아먹는다"

2018-10-30김태환 기자

30일 하워드 엘리어스 델 서비스 및 디지털 총괄 사장이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델 테크놀로지스 포럼 2018’ 행사 기조연설을 통해 혁신 사이클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세계적인 IT기업 델 테크놀로지스가 기업들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하려면 데이터 수집과 분석, 수행으로 이어지는 3단계 ‘혁신 사이클’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사람이 감당할 수 없을 만큼 데이터 양이 많은 만큼, 이를 수집하고 분석한 뒤 이에 대한 통찰력을 발휘해 실질적인 행위로 이어져야 한다는 설명이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30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델 테크놀로지스 포럼 2018’을 개최하고, 기업들이 추진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관련한 다양한 담론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하워드 엘리어스 델 서비스와 디지털 총괄 사장은 기조연설에서 기업들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하는데 필요한 혁신 사이클에 대해 설명했다,

하워드 엘리어스 사장은 “혁신 사이클은 ‘데이터 수집’, ‘인사이트’, ‘액션’ 세 가지 요소로 구성된다”면서 “데이터를 수집해야 하고, 이 데이터에 포함된 의미를 찾는 통찰력, 그리고 이를 실제로 현장에 적용해 실행시키는 행위가 사이클로 돌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하워드 엘리어스 사장에 따르면 데이터 수집 단계에서는 물리적 디바이스를 이용해 센서 어플리케이션으로 수집한다. 물리적 세상 신호를 디지털 데이터로 변환하고 수집‧전송을 하는 작업이 포함된다.

인사이트 단계에서는 AI와 머신러닝으로 데이터에 대한 분석과 해석 작업을 진행한다. 데이터가 가진 의미를 도출해내고, 현상이 어떻게 나타나는지를 설명한다. 이후 액션 단계에 이르면 단순히 분석으로 끝나지 않고 자동적으로 행위가 일어나도록 해야 한다. 데이터가 일정 기준치를 초과할 경우 제품 생산을 늘리거나 줄이라는 결론이 나타나야 한다.

이렇게 사이클을 한 번 적용한 뒤 다시 데이터를 수집하고, AI를 활용해 다시 분석하고, 자동적으로 행위가 일어나는 식으로 반복돼야 한다고 하워드 사장은 설명했다.

하워드 엘리어스 사장은 “혁신 사이클 루프를 점점 더 빨리 돌아가게 만들어야 경쟁력이 생긴다”면서 “앞으로는 큰 회사가 작은 회사를 이기는 게 아니라 규모와 상관없이 더 빠른 회사가 느린 회사를 잡아먹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기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Q&A 세션에서 델 테크놀로지는 IBM이 레드햇을 인수한 사안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장에 대한 중요성을 재확인하는 사례라고 의견을 밝혔다.

하워드 사장은 “IBM 같이 다른 회사 인수 건에 대해 우리가 뭐라 말할 수는 없다”면서도 “다만 IBM이 차세대 클라우드인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장에 진출한다고 얘기했는데 이 분야는 델 테크놀로지가 오래전에 진출한 시장”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IBM 발표는 델 테크놀로지가 늘 강조했던 멀티클라우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장이 중요하다는 인식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 준 것”이라며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멀티 클라우드 전략이 보편화되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테크M=김태환 기자(kimthin@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