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아크릴, SK C&C로부터 25억 투자 유치

2011년 설립 이후 지금까지 누적투자액 60억 원 돌파

2018-10-25곽예하 기자

인공지능(AI) 전문기업 아크릴이 SK C&C로부터 25억원 규모로 투자를 유치했다고 25일 밝혔다.

아크릴은 지난 3월 LG전자로부터 10억원을 투자 유치했다. 이번에 SK C&C로부터 25억원 투자금을 추가로 유치하면서 2011년 설립 이후 지금까지 누적투자액이 60억원을 돌파했다.

SK C&C는 2016년 AI 서비스 브랜드 ‘에이브릴(AIBRIL)’을 공개한 뒤 금융과 의료, 유통 같은 분야에서 꾸준히 관련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아크릴은 이번 투자로 자사 인공지능 기술과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SK C&C AI서비스를 함께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크릴의 통합 인공지능 플랫폼 ‘조나단(Jonathan)’은 ‘딥러닝 기반 개체명인식(NER)’과 ‘주제 인식(TCR)’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아크릴은 이 기술을 이미 SK C&C 프로젝트에 적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K C&C 금융권 고객사에 AI 서비스를 구축하는 프로젝트다.

조나단을 제공받는 금융 기업들은 상담 데이터에서 정형 지식을 추출해 분석하는데 NER 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 또 TCR 기술로 수집한 데이터를 주제별로 자동으로 분류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고객 불만 사항’은 따로 모아 분류하는 식이다. 아크릴에 따르면 조나단은 현재 금융뿐만 아니라 의료와 교육 분야로 활발하게 확장 중이다.

특히 조나단은 사람 표정과 음성, 텍스트를 통합적으로 분석해 사람 감성을 인식하는 ‘감성 인식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아크릴은 조나단을 사람에게 공감할 줄 아는 통합 인공지능 플랫폼으로 발전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박외진 아크릴 대표는 “아크릴은 SK C&C와 파트너십으로 AI 분야에서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며 “이번 투자를 계기로 조나단 포트폴리오를 더욱 다양화하고, 양적 질적 기술 수준을 더욱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아크릴은 박외진 대표가 2011년 KAIST 선후배들과 함께 설립한 딥러닝 기반 인공지능 기술 전문기업이다. 2013년 텍스트 기반 감성인식기술을 개발했고, 2016년 통합 인공지능 플랫폼 ‘조나단 1.0’을 출시했다.

[테크M = 곽예하 기자(yeha1798@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