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세종텔레콤, 달과 함께 '디지털 자동소멸' 사업 추진

달과 함께 잊혀질 권리 제공에 앞장선다

2018-09-21박응서 기자

세종텔레콤과 달이 디지털 소멸 사업 활성화를 위해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 달

잊혀질 권리를 보장하는 '디지털 소멸' 사업이 크게 확산될 전망이다.

세종텔레콤은 21일 달과 디지털 소멸 사업 활성화를 위해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 협약으로 세종텔레콤은 인터넷에서 잊혀질 권리와 자기정보결정권을 높여줄 수 있는 디지털 소멸 사업 활성화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디지털 소멸 솔루션은 인터넷과 같은 디지털 플랫폼에서 쌓이는 텍스트와 사진, 동영상 같은 모든 콘텐츠와 정보에 대해서 삭제 시간을 입력해 등록하면 자동으로 사라지는 디지털 에이징 시스템이다. 달은 디지털 소멸에 대한 원천기술 특허 보유 회사로, 지난 17일에 카카오가 새롭게 도입한 보낸 톡 삭제 서비스가 달의 사업 아이디어를 도용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디지털 소멸 사업이 활성화되면 인터넷에서 개인에게 개인 정보에 대한 결정권과 통제권을 높여줘 잊혀질 권리 보장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박효진 세종텔레콤 마케팅본부장은 "소비자들에게 디지털 주권 보호에 앞장서겠다는 좋은 취지를 수용한 것"이라며 "앞으로 인터넷 게시글 자동 삭제는 물론, 메시징 서비스에서 대화내용 삭제, 스마트폰 콘텐츠 수명관리까지 영역을 넓혀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테크M = 박응서 기자(gopoong@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