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아크릴, 베스티안 재단과 의료 AI 챗봇 서비스 개발

화상환자 지속적인 상처 모니터링과 사후 관리 도울 수 있어

2018-09-03곽예하 기자

인공지능(AI) 전문기업 아크릴이 베스티안 재단과 함께 ‘인공지능 딥러닝 기반 챗봇 서비스 공동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아크릴이 의료분야 AI 챗봇 서비스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는 설명이다.

아크릴과 베스티안이 공동 개발하는 챗봇 서비스는 아크릴의 AI 플랫폼 ‘조나단(Jonathan)’의 주요 기능을 탑재할 예정이다. 아크릴은 이 서비스를 통해 환자들이 상담이나 안내, 그리고 예약 같이 병원에서 받는 주요 서비스를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아크릴에 따르면 챗봇 서비스는 올해 하반기 출시할 예정이다. 10월 새롭게 개원 예정인 ‘베스티안 메디클러스터 병원’ 로비에서 환자들을 상담하고 병원 시설을 안내하는 로봇에 탑재될 수 있도록 개발 시기를 맞추고 있다.

관계자들은 이러한 챗봇 서비스가 상담이나 설문조사, 그리고 상담내용 저장 같은 기존 콜센터 업무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나아가 아크릴은 환자의 환부 이미지를 인식해 화상의 정도를 측정하는 ‘화상 심도 측정 기능’을 추가할 계획도 밝혔다. 서비스를 전자의무기록시스템(EMR)과 연동해 환자의 사후 관리도 챗봇이 대신하도록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박외진 아크릴 대표는 “개발중인 딥러닝 기반의 AI 챗봇 서비스는 현재 시장에 소개된 챗봇 서비스보다 더욱 고도화된 역할을 담당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베스티안 병원과 협업해 누구든지 손쉽게 사용하고 관리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환경을 만들고 다양한 기업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아크릴의 AI 플랫폼 조나단은 표정, 음성, 언어를 통합적으로 이해해 사람의 감성을 추론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LG전자, SK, 삼성전자, 베스티안병원, 한국산업은행, 신한카드, 우리은행 같은 국내 주요 기업과 KAIST, 연세대, 성균관대, 전자부품연구원(KETI) 같은 대학 또는 공공기관과 함께 다양한 AI관련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테크M = 곽예하 기자(yeha1798@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