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원희룡 지사 “제주를 한국형 블록체인 도시로 만들 것”

‘제주 블록체인 허브도시’ 공식 언급…“정부와 구체적 협의 나설 것”

2018-08-03김태환 기자

3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에서 열린 '후오비 카니발' 축사를 통해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제주 블록체인 허브도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제주를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해 한국형 블록체인 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법적으로 국제자유도시의 자율성을 부여받은 만큼, 블록체인 허브도시를 만들어 본격적으로 관련 기업 유치와 육성에 나서 블록체인 비즈니스를 활성화시키겠다는 전략이다.

3일 원희룡 제주지사는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열린 블록체인 콘퍼런스 ‘후오비 카니발’ 축사에서 “제주를 스위스의 주크, 몰타섬, 싱가포르처럼 블록체인도시 모델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원희룡 지사는 “블록체인은 차세대 인터넷으로 아직은 초기단계여서 공평한 경쟁이 가능하고 누구나 선구자가 될 수 있다”면서 “블록체인은 인터넷 플랫폼영역에서 대한민국이 가져보지 못했던 최초이자 마지막 기회라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원 지사는 “제주는 제주특별자치도특별법으로 사람과 상품, 자본의 국제적 이동과 기업활동 편의를 최대한 보장하도록 규제를 완화하고, 국제 기준을 적용한다고 정의돼 있다”면서 “지금까지 국제자유도시에 맞는 실질적인 알맹이가 부족하다는 비판을 받아왔지만 블록체인을 통해 실질적인 모습을 갖출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제주도에서 암화화폐 거래소 활성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비즈니스 활동을 보장할 계획이라고 원 지사가 설명했다. 특히 그는 블록체인 관련 비즈니스 운용 노하우를 축적해 한국형 블록체인 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암호화폐 블록체인 비즈니스를 운용하며 구체적으로 데이터를 분석해 합리적으로 규제하며 기술을 만드는 룰메이커(Rule Maker)가 되겠다”면서 “제주가 블록체인 허브도시 성공할 수 있게 정부와도 구체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일부터 열린 ‘글로벌 블록체인 카니발: 코리아 컨퍼런스’에는 글로벌 블록체인 업체들이 대거 참석해 블록체인 비즈니스에 대한 열띤 논의가 펼쳐졌다. 총 6개 세션을 통해 ‘탈중앙화의 진화’, ‘블록체인 도전과 연대’, ‘블록체인 서비스 실현 위한 Dapp 프로젝트’, ‘퍼블릭체인 응용서비스’, ‘블록체인의 산업 적용’, ‘암호화폐 시장 진출’ 주제를 심도 있게 다뤘다.

[테크M = 김태환 기자(kimthin@techm.kr)]

뉴스